UPDATED. 2019-07-17 19:33 (수)
[칼럼] 의심받는 양승조 지사의 '저출산 극복'
[칼럼] 의심받는 양승조 지사의 '저출산 극복'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7.12 15: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트의 눈] 충남도 여성들의 '삶의 질' 향상은 뒷전

사진=지난달 26일 '초저출산 극복 대토론회' 에서의 양승조 충남지사
사진=지난달 26일 '초저출산 극복 대토론회' 에서의 양승조 충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의 저출산 극복 시책이 의심받고 있다. 성평등 관점에서 충남 여성들의 삶의 질 향상보다는 ‘출산’에만 방점을 찍고 있기 때문이다.

양 지사는 취임 이후 “독립운동하는 심정으로”, “비상사태를 선포해서라도” 등의 결의를 보이며 끊임없이 저출산 극복을 강조하고 있다. 말뿐만 아니라 임산부 전용 창구, 충남아기수당, 충남형 더 행복주택 등 다양한 시책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충남 여성들의 현실은 어떤가.

최근 지역 여성들의 삶의 질 향상을 중점적으로 연구·교육하는 유일한 기관인 충남여성정책개발은 원장의 독선 운영 논란이 일며 내홍을 겪고 있다.

애초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평을 받아 온 인사를 ‘측근 챙기기’라는 지적까지 받으며 원장 자리에 앉히고 1년도 되지 않아 문제가 불거졌음에도 일언반구조차 없다.

앞서 지난 9일 김용찬 행정부지사가 “규정상 문제가 없다. (양승숙)원장한테 직원들과 소통하면서 잘 해결하라고 당부했다”고 밝힌 것이 전부다.

5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는 성평등 지수는 물론 성희롱 문제도 툭하면 불거지고 있다.

지난 4월 디트뉴스가 보도한 ‘충청남도 부서별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에 따르면 도청 직원 1603명 가운데 6.9%에 달하는 110명이 최근 3년 동안 최소 1개 유형 이상의 성희롱 직접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도 도청 내 5급 상당 직원이 성희롱을 일삼아 부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의 5급 이상 여성공무원도 9.8%에 불과하다. 이선영(비례·정의) 충남도의원은 “조금씩 늘고 있지만 턱 없이 부족하다. 또 부서별로 집계가 안 됐지만 (여성 공무원들이) 얼마나 요직에 있는지도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여성들의 권익 보호와 삶의 질 개선을 통한 근본적인 해결보다는 출산의 수단으로만 여긴다는 비판을 면키 어려운 실정이다.

대전·충남지역의 여성운동 활동가는 “충남의 저출산 시책은 시대의 흐름을 깡그리 무시한 70년대 방식이다. 폭력이나 빈곤, 불평등 등 충남여성의 삶이 전혀 나아지지 않았는데 100억을 준다고 해도 누가 아이를 낳겠냐”며 “다산 여성을 내세워 이렇게 아이를 낳아야 한다고 강조할 것이 아니라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여성들의 어려움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해결하는 등 성평등한 가치의 기반을 다지지 않는 이상 저출산 극복은 어렵다”고 단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너무해 2019-07-13 16:55:24
이게 무슨 기사냐.
충남여성들의 삶의 질이라고 해늫고 공무원 승진이나 따지고 있네.
기사를 쓰려면 일반 여성들의 삶 좀 취재해서 써라.
광고달라고 애원하는 거 같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