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보령~태안 해저터널서 서해안 발전 모색
양승조, 보령~태안 해저터널서 서해안 발전 모색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7.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보령∼태안 도로 해저터널 공사 현장 방문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1일 보령∼태안 도로(국도 77호) 1공구 해저터널 건설 현장을 방문해 해저터널과 해상교량을 활용한 해양레저 관광 등 지역 발전 전략을 모색했다 .

이날 양 지사는 공사 관계자로부터 추진 상황을 듣고, 대천해수욕장 인근 입구부터 원산도 출구까지 차량으로 이동하며 해저터널 공사 현장도 살폈다.

서해의 지도를 바꿀 대역사인 보령∼태안 도로는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태안군 고남면 영목항까지 14.1㎞를 연결한다.

지난 2010년 시작된 이 도로 건설에는 2021년까지 11년 동안 687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 중 대천항에서 원산도까지 1공구 6.9㎞는 해저터널이, 원산도에서 태안 안면도 영목항까지 2공구 1.8㎞ 구간에는 교량이 건설되며, 5.4㎞는 접속도로 구간이다.

양 지사가 찾아간 해저터널은 국내 최장이며, 세계적으로는 다섯 번째로 길다. 해수면 기준 지하 80m에 상·하행 2차로 씩 2개의 터널로 건설하고 있다. 현재는 터널 하부 배수로 공사 등을 진행 중이며, 공정률은 54.2% 기록 중이다.

양 지사는 “보령∼태안 도로가 개통하면 1시간 50분에서 10분대로 운행 시간이 대폭 단축된다.  서해안 관광의 새로운 대동맥이 될 것”이라며 도로 개통에 맞춰 관광 등 지역 발전 전략을 새롭게 수립·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국내 최장·세계 5위 해저터널과 바다와 어우러진 아름다운 다리를 정해진 기간 내 만드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모두의 안전”이라며 "남은 공사 기간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원산도와 영목항을 잇는 해상교량(2공구)은 주탑 2개와 교각 19개 위에 얹혀 해수면 30m 높이에 설치됐다. 해상교량 주탑 높이는 105m이며, 주탑 간 거리는 240m에 달한다.   

이 해상교량은 3개 차로를 자동차 전용으로, 1개 차로는 자전거와 보행자 전용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현재 공정률은 93.5%로, 부대 공사 등이 진행되고 있다.

해저터널과 해상교량을 비롯한 보령∼태안 도로 전 구간 개통은 2021년 3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