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민사회단체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사죄·배상하라"
대전 시민사회단체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사죄·배상하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7.08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나비대전행동 및 양대노총 대전본부 등은 8일 "파렴치한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한다"며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즉각 사죄하고 판결대로 배상하라"고 촉구했다.

평화나비대전행동 및 양대노총 대전본부 등은 "파렴치한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한다"며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즉각 사죄하고 판결대로 배상하라"고 촉구했다.

8일 오후 이들 단체는 대전평화의소녀상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정부가 반도체 등에 필요한 물품 수출 규제를 강화하고 추가 보복조치 발동까지 고려하고 있다"며 "이번 조치가 지난해 대법원이 판결한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라는 점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또 "대법원의 판결은 정당하다"며 "피해자들에게 사과는커녕 침략범죄에 대해 인정조차 하지 않은 일본과 협의할 사항은 없다. 오직 사죄와 배상만이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규탄발언을 외친 문성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는 "아베는 지금이라도 일제 강제점령으로 인한 모든 죄를 인정하고 진정하게 사죄하라"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득실로 한국을 때리는 어리석은 짓은 양국 국민들에게 결코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평화나비대전행동이 주최한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 본부장,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 의장, 문성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 정춘교 천주교대전교구 정의평화의원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