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9:33 (수)
박수현 "공주보, 정부가 부순다고 한 적 없어...의견수렴기간"
박수현 "공주보, 정부가 부순다고 한 적 없어...의견수렴기간"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7.05 17:1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김정섭 공주시장 우성면 시민과의 대화 직전 시민인사중 밝혀
시민들 이렇게 날 세울 필요가 있나...그냥 잘해달라고 한 것 인데

5일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김정섭 공주시장의 우성면 시민과의 대화 직전 시민과 인사하는 자리에서 "공주보는 국가가 결정한 적이 없다. 지금은 의견 수렴기간"이라고 밝히고 있다.
5일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김정섭 공주시장의 우성면 시민과의 대화 직전 시민과 인사하는 자리에서 "공주보는 국가가 결정한 적이 없다. 지금은 의견 수렴기간"이라고 밝히고 있다.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5일 김정섭 공주시장의 우성면 시민과의 대화 직전 시민과 인사하는 자리에서 "공주보는 국가가 결정한 적이 없다. 지금은 의견 수렴기간"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박수현 전 비서실장은 한 시민이 "공주보좀 잘 해주세요"라고 말하자 정색을 하면서 "공주보는 국가가 결정한 바가 없습니다. 왜 그렇게 공주보를 부순다고 생각하고 말씀을 하십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지금 국가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기간" 이라며 "시민들이 공주보에 대한 잘못된 견해를 갖고 말하고 있다"고 톤을 높였다.

박 전 비서실장은 한 시민이 "공주보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에는 적절치 않다"고 말하자 "시민이 질문을 해서 답변한 것"이라고 이해를 구했다.

하지만 이날 시민들은 박 전 비서실장의 말에 대해 "왜 그렇게 말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시민들은 "공주보에 대해 이슈가 될 것으로 보고 선점하기 위해서 말한 것이라고 이해하고 싶지만 공주보에 대한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는 상태에서 이같은 발언을 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수영 2019-07-14 01:08:56
이번엔 usb관리 잘 해라. 그 여자가 또 훔처갈라

김미영 2019-07-10 23:30:23
공천 줄땐 내연녀 아녔다. 그 후 좋은 감정이 생겼다라는 희대의 명언을 남김. 공천 후 내연녀 만든건감? ...ㅋㅋㅋㅋㅋㅋ

지나가다 2019-07-06 00:44:01
부순다는 정진석이 맞는건지 안정해졌다는 박수현이 맞는건지 거딧말한 놈이 물러나는걸로 맞짱한번 떠봐라. 끝까지 파보자. 한 놈 보내는걸로

이랬다저랬다 2019-07-05 23:44:11
불리하면 말바꾸기 달인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