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암 작가 ‘백제, 바람에 무너지다’ 장편소설 출간
최종암 작가 ‘백제, 바람에 무너지다’ 장편소설 출간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7.0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암 작가
최종암 작가

지난 2014년 장편소설 ‘대망새’로 등단한 최종암 작가가  ‘백제, 바람에 무너지다’ 장편소설을 청어를 통해 출간했다.
 
이번에 출간한 장편소설 ‘백제, 바람에 무너지다’는 백제 폐망시기 역사를 재조명한 것이다.

백제의 멸망이 의자왕의 무능함 때문이 아니라 당시 귀족들의 이기주의에서 비롯됐고, 흑치상지 등 백제부흥운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되기전 이미 당시 좌평이었던 정무와 달솔 여자진 등의 움직임이 있었음을 밝히고자 했다.

소설은 서기 660년 7월 10일 계백과 김유신이 황산벌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이는 장면으로 이야기의 서막을 연다. 계백의 패전이후 의자는 사비성 남쪽으로 군사를 보내 나당연합군과 치열한 전투를 벌인다. 그 전투에서마저 패하자 의자는 웅진성으로 피신해 지방군을 기다린다. 당시 중앙군보다도 훨씬 큰 세력이었던 지방군이 합세한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랬던 의자가 단 며칠 만에 맥없이 항복을 한다. 당시 지방의 귀족 및 성주들은 일부나마 의자와의 합세를 위해 움직이고 있었고, 나당연합군이 웅진성을 강제로 함락시키지도 않았는데도.
 
소설은 계백의 황산벌 패전이후 의자가 웅진성에서 항복하기까지 8일 동안의 이야기이다. 그러니까 7월 10일 계백의 패전, 사비성 남쪽에서 3일 동안의 항전, 웅진성으로 피신했던 13일 이후 18일 항복하기까지 8일 동안 일어날 수 있는 사건들을 자료에 근거해 상상한 것이다.
 
최 작가는 이 소설을 통해 일반화되지 않은 백제폐망의 역사를 재조명하고자 했다. 이야기를 끌어낼 수 있었던 결정적인 근거는 문화재청이 ‘2014년 공산성 제7차 발굴조사’에서 발견된 유물들이다.

문화재청은 ‘공산성 제7차 발굴조사’ 결과  백제시대 완전한 형태를 갖춘 대형 목곽고와 당시 저수지에 수장된 화살촉, 철모, 갑옷과 칼, 창, 마면주, 마탁, 깃대와 깃대꽂이 등 다량의 전쟁 도구들이 발견돼 백제 멸망 당시 나당 연합군과의 치열한 전쟁 상황이 추론된다고 밝혔다.

또한 저수지에서는 수상한 두개골 한 구가 추가로 발견됐는데 목이 잘려 수장된 것으로 추정되며 두개골 양 옆이 심하게 깨져 있었다고 덧붙였다. 저수지에서 발견된 두개골의 주인공은 과연 누구였을까?

최 작가는 그 두개골을 소설의 주인공으로 상상한 뒤 당시의 자료를 샅샅이 뒤져 개연성 있는 이야기를 써내려갔다.

한편 최 작가는 2015년 10월 종합문예지 문예감성 소설부문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2013년엔 칼럼집 ‘큰 바보가 만드는 위대한 세상’을 출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