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흐리고 비소식, 미세먼지는 ‘좋음’
[주말날씨] 흐리고 비소식, 미세먼지는 ‘좋음’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9.06.28 08: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날씨 기상청.
주말날씨 기상청.

28일은 장마가 소강 상태를 보이지만 곳에 따라 소나기도 이어진다. 습기로 인해 꿉꿉한 날씨가 되겠다. 전국적으로 흐리다, 미세먼지는 보통 혹은 좋음이지만 곳에따라 ‘나쁨’도 있겠다. 

기상청의 예보에 따르면, 장마가 소강상태가 되지만 낮 동안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경기 동부와 강원, 충북 북부와 경북내륙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5~40mm의 소나기가 지나겠다. 아침 경북 지역에 약하게 소나기도 내린다. 외출할 때 조그마한 우산하나 소지하는 것이 좋겠다.

아침 대전은 22.4도지만 전날 같은 시각보다 2도가량 높다. 한낮에도 28도까지 오르면서 습기까지 많아서 후텁지근하겠다. 다른 지역도 구름이 많지만 푹푹 찌는 전형적인 장마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다. 

최저기온은 인천 21도, 수원 22.3도, 춘천 23도, 강릉 20.3도, 청주 22.8도, 대전 22.4도, 전주 21.7도, 광주 20.7도, 제주 21.1도, 대구 21.4도, 부산 21.2도, 울산 21.0도, 창원 21.3도 등이다.

한낮 대전은 28도, 광주와 대구 29도로 평년 기온을 조금 웃돌겠다. 주말인 29일 토요일과 30일 일요일에는 다시 장마전선이 북상한다.

29일 새벽 제주도와 남해안을 시작으로 낮에는 전국으로 장맛비가 확대하겠다, 충청 이남 지방은 휴일 아침까지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장맛비로 산사태와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변 점검 철저히 해줘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으나, 수도권, 충남, 광주, 전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까지 올라가겠다. 전날 밤 유입된 국외 미세먼지에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더해져 오전에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남해 0.5∼1.5m, 동해 0.5∼2.0m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줌마 2019-06-28 09:56:27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했습니다.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