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대덕구에서 여덟 번째 '현장시장실'
허태정 시장 대덕구에서 여덟 번째 '현장시장실'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6.2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대전산단 내 중소기업 ㈜삼진정밀, 대화119안전센터, 동부여성가족원 방문
중소기업 근로자 애로사항 청취 및 격려

허태정 대전시장은 26일 여덟 번째 현장시장실을 열었다. 이날 허 시장은대전산업단지에 위치한 중소기업 삼진정밀을 방문해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격려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6일 대덕구에 여덟 번째 현장시장실을 열고, 대전산업단지에 위치한 중소기업 ㈜삼진정밀을 방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여덟 번째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26일 현장시장실을 위해 대덕구를 찾은 허 시장은 대전산단에 위치한 중소기업과 대화119안전센터, 동부여성가족원을 방문했다.

허 시장은 상하수도 밸브 제작 업체인 ㈜삼진정밀 근로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날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는 “대전산업단지에 주차장과 복지시설 설치를 희망하며, 대전시 각 기관에서 지역 업체 제품 우선 구매 등을 배려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허 시장은 “대전산단은 조성된 지 40년이 돼 도로와 주차공간이 매우 협소하다”며 “2021년까지 주차장 4곳을 조성하고, 복합문화센터와 다목적 체육관도 건립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지역 중소기업 판로확대를 위한 공공구매기관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의좋은 형제기업 맺기 사업을 통해 형제 기업 제품구매 등 지역 업체 우선구매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허 시장은 대화119안전센터를 방문해 소방공무원의 노고를 격려하고 오정동 공장 밀집지역 소방 활동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법동 동부여성가족원을 방문해 ‘제과·제빵기능사’ 수업을 들으며 빵을 만드는 모습.

마지막으로 법동 소재 동부여성가족원을 방문한 허 시장은 취·창업 프로그램인 ‘제과·제빵기능사’ 수업에 참여해 수강생들과 함께 빵을 만들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