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강훈식‧성일종, 총선 인재영입 방식 ‘온도차’
강훈식‧성일종, 총선 인재영입 방식 ‘온도차’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6.2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명단 작성해 대상 검토 중”, 강 “이름 언급, 오히려 영입 방해”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산을)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서산‧태안)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각 당의 인재영입 전략을 밝혔다. 한국당은 각 분야별 추천 명단을 토대로 인재 영입을 추진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물밑 접촉을 통한 영입을 진행 중이라는 설명이다.

두 의원은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같이 밝히고 총선 승리를 위한 인재영입에 접근 방식을 전했다.

먼저 성 의원은 “저희 당 의원들과 당협위원장들이 좋은 분들을 여러 명 천거했다, 거기에서 DB(데이터베이스)를 만들어 검토하는 와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여당은 장관도, 차관도 시키고 하니까 인재가 많아 몰려드는 게 현상이고, 야당 같은 경우는 여당 눈치 보고, 또 여러 가지 어렵기 때문에 곤란을 겪는 게 맞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것은 자기 신념과 자기 판단 하에, 또 공익이나 국가에 대해 헌신하겠다는 자기신념으로 결정하는 건데, 아마 많은 분들이 고민하고 있다고 듣고 있다”고 전했다.

성 의원은 대표적 인물 한명만 얘기해 줄 수 없느냐는 질문에 “이름은 제가 알 수 없지만, 하여튼 고민을 하는 분들이 있다고는 얘기를 들었다”고 즉답을 피했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재영입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훌륭한 인재들을 영입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삼고초려, 오고초려, 십고초려도 해서라도 반드시 인재를 모셔와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강 의원은 “저희도 (인재영입을)한다. 그런데 (한국당은) 아까 ‘인재영입’ 명단을 얘기하던데, 제가 볼 때는 ‘인재영입 희망’ 명단 같다”며 “(한국당이 일방적으로)희망하는 거고, 저희는 진짜로 영입 대상자가 나타날 때 말씀을 드리려고 한다”고 차별성을 부각했다.

강 의원은 현재 ‘물밑 접촉’ 여부를 묻는 질문에 “많이 진행되고 있는데, 저희는 보도가 나가는 것보다 오히려 그런 구체적인 이름 언급은 오히려 영입을 방해 한다”며 신중한 접근을 강조했다.

실제 한국당이 영입을 추진 중인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 홍보위원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등은 자신들의 이름이 언론에 공개되자 당혹감과 함께 사실상 거절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