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발전' 논란 겪은 대전시 "앞으로 환경과 개발, 조화"
'LNG발전' 논란 겪은 대전시 "앞으로 환경과 개발, 조화"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6.2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 "평촌산단, 멀리 내다보고 추진할 것"

사진은 20일 오후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이 LNG발전소 사업 중단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허태정 대전시장이 평촌산업단지 내 LNG발전소 유치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대전시가 사업 추진 과정에서 환경 부분을 살피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향후 추진될 개발 사업은 환경적 가치와 최대한 조화시켜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20일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과 기성동 주민들의 간담회 직후 LNG발전소 사업 중단과 관련해 브리핑 자리를 마련했다. 

유 국장은 “대전시가 환경 부분에 대한 가치를 멀리 못 보지 않았나 싶다”며 “우리가 추진하는 기업유치, 개발 사업이 다소간에 환경과 양립할 수 없는 부분이 있는데 최대한 조화시켜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시민들이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해 매우 민감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환경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만큼, 환경과 개발의 가치를 적절히 조화시켜나가겠다는 의미다. 

이번 결정으로 서부발전과 체결한 MOU가 무산된 것에 대해 유 국장은 “상대 기관에 미안한 마음 갖고 있다”며 “시민들의 의향이 더 크다고 보여 (서부발전에) 정중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 국장은 평촌산단 조성 방향성에 대해 “다른 산업단지 개발할 때 쫒기다 시피 분양을 하다 보니 업종이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지 못한 부분도 있다”며 “이번에 평촌산업단지 같은 경우 멀리 보고 당장 분양을 하는 것보다 업종, 기업 가치를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국장은 “지역 주민들이 바라는 부분 중 하나가 조용하고 청정 지역에 부합될 수 있는 기업들과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업을 원하는 것 같다”며 “100% 충족은 못하겠지만 시간을 갖고, 분양목적을 위해 (기업들을) 빨리 채워나가는 것 보다는 우수하고 지역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기업들을 모으고 유치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3월 19일 서부발전과의 MOU 체결로 평촌산단에 조성될 예정이었던 LNG발전소는 기성동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왔다. 이에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기성동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LNG발전소 사업 중단을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