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 잔재 청산 위해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함께 해 달라"
"친일 잔재 청산 위해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함께 해 달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6.19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이종호·오광영 의원과 한국·민주노총 대전본부 등은 19일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8월 대전 평화의 소녀상 옆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울 것"이라며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대전시와 대전시의회가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대전시의회 이종호·오광영 의원이 한국노총·민주노총 대전본부와 함께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해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운동에 함께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대전시의회 이종호·오광영 의원과 양대 노총 대전본부 등은 19일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8월 대전 평화의 소녀상 옆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울 것"이라며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대전시와 시의회가 함께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문을 발표한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 의장은 "제가 15살 때 아버지께서 갱도에 끌려가셨다"며 "주먹법과 짠 단무지로 연명하신 아버지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고 애절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동자상을 세워 만행을 기록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현재 평화나비 대전행동과 한국·민주노총 대전본부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목표로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종호·오광영 시의원은 건립운동을 추진중인 민간단체에 대전시의원으로서 "힘을 보태겠다"며 관련 사업으로 "대전시 조례에 남아있는 친일과 노동비존중의 표현인 '근로'를 '노동'으로 바꾸는 조례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대전시 500여개 조례 중 '근로자'라는 명칭은 제목에 5건, 내용에는 31건이 표기되어 있다. 이들은 "근로자라는 명칭은 근로정신대와 같이 노동자의 위상을 깎아내리는 의미로 사용됐다"며 역사적으로 탄압받던 '근로자'의 표기를 '노동자'로 바꾸는 개정안을 의회에 발의할 의사를 내비쳤다.

한편 이들은 오는 28일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오광영 의원 주최로 '일제강제징용의 현황과 문제해결을 위한 대전지역 토론회'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