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아파트 7시간 정전…승강기 갇힌 주민 3명 구조
대전 대덕구 아파트 7시간 정전…승강기 갇힌 주민 3명 구조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6.1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70가구 주민 불편

대전 대덕구 아파트 단지에서 정전이 발생해 7시간여 동안 1770가구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9일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18일 오후 3시께 대덕구 A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해 오후 10시 15분께 복구됐다.

정전으로 승강기에 주민 3명이 갇혔고, 출동한 119구조대가 이들을 구조했다. 구조자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날 정전은 아파트 저수조에서 샌 물이 지하 전기실에 스며들면서 발생했다.

사고 직후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비상 발전기를 가동하고 동별 승강기 1대와 각 가정마다 급수를 재개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전기실에 차 있던 물을 빼내느라 복구가 늦어진 것"이라며 "19일 오전 소방본부와 한국전력, 대덕구청 등이 누수와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