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샛별자모단, 파주시 일원 문화유산답사 기행
대전시샛별자모단, 파주시 일원 문화유산답사 기행
  • 이성희
  • 승인 2019.06.1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김종완 단대장, 한선희 회장, 이상권 부대장,단대원, 대전시민 등 40여명 참여

도라전망대에서 대전시민문화유산답사 기행단 기념촬영
도라전망대에서 대전시민문화유산답사 기행단 기념촬영

대전시자원봉사연합회 샛별자모단(단대장 김종완) 제22회 대전시민 문화유산답사 기행이 15일 한반도평화수도 경기도 파주시 일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문화유적답사에는 김종완 단대장을 비롯해 이상권 부대장(운영위원장), 한선희 회장, 염혜진 총무 등 대원들과 자모단발전위원회 위원. 시민 학부모 등 40여명이 참가했다.

오전 7시 20분 대전시청 남문광장을 출발한 대전시민 문화유산 답사는 파주에 있는 율곡선생유적지에 도착해 성리학의 대가 율곡 이이를 봉안하고 있는 자운서원 경내의 율곡기념관과 율곡과 신사임당의 묘소 등을 둘러보았다.

또 사창 설치, 대동법 실시, 십만양병설 주장 등 정치, 경제, 교육, 국방 등에 걸쳐 구체적인 개선책을 제시한 경세가로 사회정책에 대한 획기적인 선견으로 큰 업적을 남긴 율곡의 유비무환 정신을 기렸다.

도라전망대에서 북한 개성시 모습을 보는 모습
도라전망대에서 북한 개성시 모습을 보는 모습

제3땅굴 입구에서
제3땅굴 입구에서

이어 민간인통제지역으로 서부전선 군사분계선 최북단에 자리한 통일안보관광지 도라전망대를 관람하고 1978년 발견된 북한의 남침용 땅굴인 제3땅굴로 이동해 땅굴도보체험을 했다.

땅굴에 도착해 DMZ 영상관에서 6.25전쟁과 땅굴에 관련한 약 10분짜리 영상을 시청한 후 폭 2m, 높이 2m, 총 길이 1.6km 남짓한 땅굴을 체험했다. 문화유산 답사는 2002년 당시 미국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이 철도침목에 함께 서명하며 통일을 염원하는 상징적인 대표적인 명소인 도라산역으로 이동해 관람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전쟁의 비통한 한이 서려있는 임진각관광지에 도착해 임진각 건물을 중심으로 평화누리공원, 자유의 다리, 망배단 등을 둘러보며 실향민과 한반도 분단의 아픔을 되새겼다.

율곡선생유적지에서 대전시민문화유산답사 기행단 기념촬영
율곡선생유적지에서 대전시민문화유산답사 기행단 기념촬영

이날 문화답사에는 전통문화 해설사 이상권 부대장(석이원, 석이원주조 대표)의 해박한 지식으로 알기 쉽게 풀어주는 문화해설에 단원들이 큰 박수를 보냈다.

한선희 대전샛별자모단 회장은 “2008년도부터 시작한 문화유산답사는 청소년들에게 우리의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고 싶어 시작했는데 벌써 11년이 됐다.” 며 ”앞으로도 문화유산답사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완 대전시샛별자모단 단대장은 "이번 제22회 문화유적답사는 다가오는 6월 한국전쟁을 상기하면서 과거의 민족상잔의 아픔을 뒤돌아보고 과거를 통해서 민족화합과 통일의 기틀을 다지고자 파주지역으로 문화유적 답사를 정하게 되었다,“며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되어 있는 훌륭한 문화유산을 답사함으로써 선조들의 슬기와 지혜를 배우고 이를 보존, 계승발전 시켜 미래의 번영된 사회를 창조하자."고 강조했다.

전통문화해설사 이상권 부대장의 깊이있고 해박한 문화해설
전통문화해설사 이상권 부대장의 깊이있고 해박한 문화해설

한편, 1989년 창립한 대전시자원봉사연합회 샛별자모단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우리나라의 훌륭한 문화유산을 답사함으로써 민족의 자존심과 긍지를 인식하고 이를 바탕으로 아름다운 전통문화의 계승 발전과 미래의 자주적인 신문화 창달의 주인의식을 고취시키고 있다. 매년 5.10월 2회씩 문화유적답사 기행과 연 2회 연수회와 분기별 전통문화, 경제, 교육, 역사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초청강연회를 실시하고 있다.

<답사 이모저모>

임진각에서
임진각에서

샛별자모단 단대원과 발전위원들 기념촬영
샛별자모단 단대원과 발전위원들 기념촬영

김종완 단대장이 도라전망대에서 단대원들과 함께
김종완 단대장이 도라전망대에서 단대원들과 함께

문화유산 답사의 점심시간. 한선희 회장 등 단대원들이 손수 만든 가정식 백반
문화유산 답사의 점심시간. 한선희 회장 등 단대원들이 손수 만든 가정식 백반이 호평을 받았다.

도라산역
도라산역

대전시민문화유산답사 기행단 기념촬영
대전시민문화유산답사 기행단 기념촬영

제3땅굴 입구
제3땅굴 입구

율곡기념관에서 문화해설사가 율곡과 신사임당에 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율곡기념관에서 파주시 문화해설사가 율곡과 신사임당에 관해 설명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