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는 충남-⓵
[기획]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는 충남-⓵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6.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감축은 '탄소포인트제' 가입부터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지난 5월 15일 발령됐다. 폭염특보가 생긴 이후 가장 빠른 기록이다. 2008년 7월 5일 우리나라 최초 폭염 특보 이후 해마다 빨라진 특보 발령 시점이 10여 년 사이에 두 달이나 당겨진 셈이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는 더 이상 북극곰이나 어느 섬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다. '4월 폭염'이라는 사상 초유의 상황을 맞이하지 않으려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

생활 속에서 온실 가스 감축을 위한 가장 쉽고 간단한 실천 방법이 ‘탄소포인트제’ 가입이다. 

탄소포인트제는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활동 및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해 가정과 상업 등의 전기·상수도·도시가스의 사용량 절감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하고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것이다.

2020년(2019년 실적) 정부합동평가 신규지표로 충남에서도 시·군 목표로 설정해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5월 말 기준 충남 도내 탄소포인트제 가입 개별 가구 수는 7만 4885 세대로 서울을 제외한 16개 시·도 가운데 세종, 울산, 충북에 이어 하위권에 위치, 탄소포인트제 참여 활성화가 필요해 보인다. 

도내 15개 시·군 가운데는 지난해 12월 기준, 천안이 2만 1151세대로 가입수가 가장 많았으며 보령(7512 세대), 공주(6484 세대)가 뒤를 이었다.  

탄소포인트제 가입은 인터넷 탄소포인트 홈페이지나 해당 시·군을 방문해 서면으로 손쉽게 신청할 수 있다.

단, 가입자의 거주시설에 전기 등의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는 고유번호가 있는 계량기가 부착돼 있어야 하며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다른 객관적인 방법으로 전기 등 사용 확인이 가능해야 한다.

가입 이후에는 정산 시점으로부터 과거 2년간 월별 평균사용량(기준사용량)과 현재사용량을 비교해 절감 비율에 따라 탄소포인트가 부여된다.

전기·수도·가스 사용량에 따라 5~10% 절감시에는 최대 1만 7500포인트, 10% 이상 절감시에는 최대 3만 5000포인트가 부여되며 지자체별로 1포인트 당 2원 이내의 현금 또는 상품권으로 인센티브가 지급되는 방식이다. 지급 시기는 개인 세대는 6월·12월 연 2회에 걸쳐, 150세대 이상 아파트 단지 같은 집단 거주지는 연1회 12월에 지급된다. 

예를 들어 논산시의 경우, 절감 비율에 따라 얻을 수 있는 포인트로 470원인 쓰레기 종량제 봉투 20리터를 41장에서 82장까지 받을 수 있어 탄소포인트제 참여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지난 한 해는 954세대에 1198만 5000원이 제공됐다.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50년에 기온이 약 3.2°C 상승하고 충남도 1996~2005년에 비해 2050년 3.3°C 기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미 지난 43년간 (1964~2006년) 해수면은 약 8㎝ 상승했으며, 최근 41년간 표면수온은 세계평균 0.5°C 보다 높은 1.31°C 상승,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할 때임을 알 수 있다.

최근 16살 스웨덴 소녀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외면하는 어른들에게 항의하기 위해 금요일마다 등교를 거부하는 운동을 펼치기 시작해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청소년들의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청소년기후소송단’ 등이 활동하고 있다.

미래 세대들의 요구에 ‘탄소포인트제’ 가입으로 응답할 때다. 작은 행동 변화가 기후변화를 막고 저탄소 녹색 사회를 구현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