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2:42 (화)
"월평공원 사업 통과되면 대전시와 전쟁"
"월평공원 사업 통과되면 대전시와 전쟁"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6.12 17:1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사업반대측 시민단체 대전시청 앞 집회 '공개 압박'

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 시민대책위원회와 도솔산(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가 12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 촉구 집회를 가졌다.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추진 여부가 14일 열리는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판가름 날 예정인 가운데 일부 시민단체들이 사업이 통과되면 대전시와 전쟁도 불사하겠다며 부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 시민대책위원회와 도솔산(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12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부결 촉구 집회를 가졌다.

문성호 주민대책위원장은 “민선 6기 최대의 대전지역 적폐사업 중 하나가 월평공원 특례사업”이라며 “주민들과 상의 없이 일방적이고 폭력적으로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위원장은 “대전시 시민참여단의 반대 권고안을 뒤 엎으면 끝까지 대전시에 책임을 물어 다시는 이런 부정의하고 불법적인 토목공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14일 사업이 중단되는 것은 물론 사업 진행의 원인을 밝혀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에 갈마지구 사업이 통과되면 대전시와 전쟁을 할 것”이라며 “시민의 결정에 대해 시민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한 대전시가 다시 집회를 하게 만드는 이 상황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은 서구 갈마동 산26-1번지 일원 17만 2438㎡ 부지에 2개 단지 32개 동 아파트를 건설해 분양하는 대신 121만 9161㎡ 규모의 공원을 시에 기부채납하는 사업으로 지난 4월 26일 도시계획위원회가 ‘월평근린공원 갈마지구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 및 경관상세계획안’을 심의한 결과 현장심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재심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자들 2019-06-14 16:35:38
"공원"이란 이름의 소수 돈 많은 투기꾼을 위한 토목건설. 대체 왜 합니까.
정당한 사회 기여, 재화나 서비스 제공 없이 과거에 "아파트"를 가졌다는 이유로 그들이 "자격없는 부자" 되는 일은 경제질서 교란행위입니다.
정당한 토지 소유주가 피해를 봤다면 그 대가로 수용 및 보상이 따라야겠죠.

대전시민 2019-06-13 21:08:36
대전시민 누구도 저들에게 대표권을 부여한 적 없는데 왜 '시민단체'라고 하면서 대전 발전을 위해 시에서 추진하는 것마다 가서 반대하고 있는지... 저들이 대전 시민은 맞는지 의심스러울 뿐

자연인 2019-06-13 08:41:07
시민단체라고하는 분들은 시민이 뽑아준 분들인가요? 정확히는 극소수 일부시민입니다. 따라서 그 일부 시민 몇명이 떠든다고 그들의 의견대로 대전시가 할 수는 없는것이고 법과 원칙에따라 처리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