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1:48 (화)
공주시의회 행감서 사회적ㆍ마을기업 '도마위'
공주시의회 행감서 사회적ㆍ마을기업 '도마위'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6.1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마을공동체과 행감서 여러가지 문제점 노출...관리 잘해야 지적

11일 공주시의회 정종순 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11일 공주시의회 정종순 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공주시의회의 공주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이 도마 위에 올랐다.

11일 공주시의회가 주민공동체과, 회계과, 세무과, 평생교육과, 토지정보민원과에 대한 집행부의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 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여러 가지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경수 의원은 "사회적 기업 잘되고 있는지 모르겠다. 산만하고 정리 안 된 것으로 보인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연구용역발주현황시 예비계획서를 해야 한다"며 "바쁜지는 알지만 공무원들이 사업신청을 위한 기본 계획서는 해야 된다"고 꼬집었다.

11일  이종운 위원장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11일 이종운 위원장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그러면서 "주민들과 협의를 해야 한다.용역을 하면서 필요하다고 생각된다"며 "지역민과 소통이 중요하기 때문에 사무적이고 학술적인 면에 치우쳐서는 안 되고 현장의 목소리가 들어가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맹석 의원도 "공동체사업의 경우 읍면에서 갈등들이 많다. 충분한 대화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서 사업 이뤄지면 어려움이 발생하는 경우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원들도 실제 부락에서 경험하고 있다. 대표자 등 몇 사람의 의견만 가지고 추진하다보면 실행단계서 갈등이 조장되는 경우가 많다"며 "사후관리가 더 중요한데 사업이 끝난 후 소홀한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상표 의원도 "지역공통체 마을 힘들다. 주무부서 과장이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추진동력과 주민들 간의 생각을 잘 담아서 마중물로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11일 공주시의회 이상표 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11일 공주시의회 이상표 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이 의원은 "돈을 많이 들여서 하고 있는데 마을공동체가 잘 안 되는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정종순 의원은 "마을기업이나 사회적기업의 경우 확실한 직종이 없어 잘 되지 않고 있다. 여기서 먹고 살 수 있도록 해야 하지만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이것은 일자리 창출이다. 공동체 회복도 사회적 기업이고 자기 일자리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정의원은 "교육이 사회적 회생으로 치우쳐지는 경우가 많다. 오픈만 하면 지속되고 다른 것을 바꿔 타도되는 등 안이한 생각으로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관리에 대해 꼬집었다.

그녀는 "뒤늦게 먹튀했다는 소리 듣고 있다. 나랏돈을 어떻게 빼오느냐 연구하는 경우가 많고 이를 연구해 컨설팅해주는 업체도 있다고 들었다"며 "기업이 잘 자생될 수 있도록 관리를 잘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11일 공주시의회 정종순 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11일 공주시의회  이맹석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이어 "현실을 알게 하는 교육이 필요하다. 마케팅이나 홍보가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공동체지원센터 만든다고 하는데 이곳에서 마케팅 및 홍보부족에 대한 교육을 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종운 위원장도 의견을 보탰다. 이 위원장은  "이창선 의원 등이 주장한 5도2촌 사업이 완료되고 진해중인 것이 있지만 잘 안 되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지금의 현실은 이들 건물을 청소도 못할 처지고 고령화로 자원이 없다"고 지적했다.

11일 공주시의회 김경수 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11일 공주시의회 김경수 의원이 공주시 주민공동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문제점이 많은데도 계속적인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며 "소랭이권역 사업이 하양곡선을 그으면서 정점을 찍고 하향되고 있다. 국가 사업이다 보니 사업을 신청하는데 자원이 없어 방치되는 경우가 많은 등 대책이 없다"고 한탄했다.

그는 "앞으로 4~5년만 가면 청소할 인원이 없는 등 문제점이 많기 때문에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수지타산이 맞지 않게 돼 결국 남는 것인 건물하나만 덩그러니 남기 때문에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의정 마을공동체과장은 "사회적기업 계획도 5개년계획을 세워 추진하는 등 열정을 갖고 추진하고 있다"며 "시민과 행정이 같이 만나기 위한 마중물로 유도하면서 의원님들의 의견을 종합해 잘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1일 황의정 공주시 마을공동체과장이 공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11일 황의정 공주시 마을공동체과장이 공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