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1:48 (화)
대전 갈등사업 변곡점, 허태정 리더십 변수
대전 갈등사업 변곡점, 허태정 리더십 변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6.1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4일, LNG발전·월평공원 향배 ‘촉각’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평촌산단 LNG발전소 유치와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등 대전시 갈등사업이 이번 주 중요한 변곡점을 맞게 될 전망이다. 민선7기 출범 1주년을 맞아 새로운 리더십을 강조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에게도 중요한 한 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허 시장은 오는 13일 자치구 정책투어 일환으로 서구 기성종합사회복지관에서 ‘시민과의 대화’ 자리를 갖는다. 기성동과 평촌동, 가수원동 등 평촌산업단지 인근지역 주민들의 최대 관심사인 LNG발전소 유치 문제가 최대 쟁점이 될 수밖에 없다. 

발전소 유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실력행사까지 예고하고 있다. 지난 10일 사전 주민간담회가 주민 반발로 계획대로 진행되지 못한 만큼, 13일 허 시장과 주민들의 만남에서도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허 시장은 오는 20일에도 기성동 주민대표 10여 명과 LNG발전소 건설과 관련한 의견청취에 나설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허 시장이 주민들에게 직접 어떤 카드를 제시할 지 주목된다. 주민들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할 수 있는 ‘공론화 제안’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찬반논란 끝에 공론조사까지 벌였던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추진여부는 14일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별도 심의기구인 도계위가 어떤 결정을 내릴 것인지가 관건이지만, 현재로선 ‘부결’쪽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지난해 공론화위원회가 시민의견 수렴 뒤 ‘사업추진 반대’ 의견을 냈고 허태정 시장이 이를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허 시장은 지난달 27일 정례 기자회견에서도 “공론화위원회 결정을 존중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며 “위원회에 대전시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도계위 결정이 독립적인 것이지만, 만약 갈마지구 사업을 조건부 가결하는 쪽으로 결론을 낸다면 허 시장으로선 상당한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허 시장이 대전시 시정 슬로건인 ‘시민의 힘으로’에서 시민의 의미가 시민단체는 아니라고 선 긋기에 나섰지만, 민주당 소속 시장으로 진보성향 시민단체와 시민들의 지지기반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월평공원 갈마지구 사업은 이런 정치적 함의까지 포함해 결정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곧 취임 1주년을 맞는 허태정 시장은 최근 공직사회에 “오는 7월부터 민선7기 사업에 집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반복해서 던진 바 있다. 갈등현안을 해소하지 않고 약속사업에 온전히 집중할 수 없는 만큼 ‘출구전략’에 고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