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임원단, 이명로 대전고용노동청장과의 간담회
대전상의 임원단, 이명로 대전고용노동청장과의 간담회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6.1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주요 노동정책 추진방향’ 설명, 근로시간 단축·탄력근로제 등 ‘현장소통의 시간’

대전상공회의소는 10일 오전 유성호텔 다모아홀에서 대전상의 회장단을 비롯한 임원들과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이명로 청장 등 관계자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지방고용노동청장 초청 상공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2019년 주요 노동정책 추진방향’ 등 고용노동 관련 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기업인들이 ▲근로시간 단축제도 ▲탄력근로제 ▲최저임금 이원화 건의 등, 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이에 대한 개선책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대전상의 정성욱 회장은 기업인을 대표해 “이른바 3D업종에는 내국인 구직자가 일하기를 꺼려하기 때문에, 숙련된 외국인 근로자 채용을 확대하는 등의 제도개선이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라고 건의했다. 이어 “앞으로도 기업인들이 더 큰 책임감을 갖고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고, 산업현장에서 근로자들의 안전과 권익보호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는 정성욱 대전상의 회장을 비롯해 유재욱 오성철강㈜ 대표이사, 성열구 ㈜대청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이사, 홍성호 신광철강㈜ 대표이사 등 대전상의 임원단과 이명로 대전지방고용노동청장, 윤옥균 고용센터소장 등 대전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