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9월 착공, 문제 없나?
유성복합터미널 9월 착공, 문제 없나?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6.10 16: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시행 사업자 추진 역량 논란 "하자없다" 일축
"SPC(특수목적법인) 자본금 많지 않은 것 일반적"
재무적 투자자·시공사 "시행사 영업비밀, 노출불가"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10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관련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10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관련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 순항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전시는 "오는 9월 본격 착공에 들어갈 것"이라고 순항을 자신하고 있지만, 사업 성공의 필수조건인 재무적 투자자와 시공사 선정 여부에 대해서는 조심스런 입장을 취하고 있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10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관련 기자간담회를 통해 일각에서 제기된 시행사의 사업역량 논란에 대해 “하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박 국장은 “유성구에서 6월 중 건축허가가 나면 오는 8월 중으로 늦어도 9월 초에는 착공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총 사업비 7895억 원 규모의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은 당초 사업자였던 롯데컨소시엄과의 협약이 사업 수익성 등을 이유로 2017년 6월 해지된 후 지난해 5월 자본금 1억여 원의 ㈜케이피아이에이치가 사업자로 선정돼 시행 사업자의 자본력 및 사업 추진 역량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런 우려를 의식한 듯 이날 박 국장은 “특수목적법인은 대부분 자본금을 많이 갖고 있지 않은 게 일반적”이라며 “제가 행정안전부에서 일 할 때 그런(유사) 사례를 많이 봤는데 SPC(특수목적법인) 사업의 성공 관건은 재무적 투자자를 유치하는 자본동원 역량”이라고 설명했다.

박 국장은 “도시공사도 검증하고 있고 현재까지 파악한 것으로 보면 해당 시행사가 (사업 추진) 역량은 있다고 본다”며 “10년간 시민들이 기다려온 숙원사업이기 때문에 행정적으로 발생 수 있는 예기치 못한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관리 감독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대전시 관계자들은 시행 사업자의 기업 건전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주력했지만 재무적 투자자 및 시공사 선정 상황에 대한 질문에 "사업자의 영업비밀”이라며 언급을 피했다.

이관호 대전시 운송주차과 주무관은 “당초 계획과 미세하게 변경된 부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해당 시행사의 영업비밀이라고 해야할지, 확정된 게 아니고 (사업자가) PF를 일으켜야하기 때문에 모든 것을 다 노출할 수는 없다”고 못 박았다.

박제화 국장 역시 "그런 맥락에서 지분구조가 일부 달라졌다고 하더라도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확신한다"며 "큰 변동사안은 없지만 현재 ㈜케이피아이에이치가 시공사와 조율하는 과정으로, 세부 내용은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대전시 제공.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대전시 제공.

한편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10만 2080㎡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10층 규모로 복합여객터미널을 비롯해 환승시설(BRT환승센터, 환승주차장), 문화시설, 오피스텔, 행복주택을 2021년까지 건설하는 사업이다. 최근 개발계획 변경으로 연면적 15만 4770㎡에서 27만 425㎡로 사업규모가 늘어났다.

롯데컨소시엄이 추진했던 건축계획과 비교하면 건폐율은 43%에서 69.9%로 용적률 208.3%에서 396.7%로 증가하는 등 사업자의 개발이익을 담보할 수 있도록 건축규제가 대폭 완화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태정 2019-07-13 17:41:31
많이해서.. 많은 피해자 나오고 대전시에서 책임져라.. 그러면 된다.. 대전시에서 불붙였으니.. 이제..대전시에서 꺼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