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대북 식량지원, 대화 물꼬 촉매제”
박병석 “대북 식량지원, 대화 물꼬 촉매제”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6.03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식량지원 촉구 입장문, “동포애적 관점에서 뜻 모아 달라”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갑)은 3일 “북한의 극심한 식량난 해소와 대화 물꼬를 트기 위한 조속한 대북 식량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북한 식량지원 촉구 입장문'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자신이 대표 발의한 ‘대북 인도적 지원 촉구 결의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북한에 식량지원은 북한 동포의 영양실조 등 극심한 식량난을 해소함과 동시에 북한과 대화의 물꼬를 트는 역할도 할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도 인도적 식량지원에 찬성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 1984년 서울, 경기, 충청 일원에 큰 홍수로. 전국적으로 사망 및 실종자가 189명, 이재민 35만 명, 1333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북한은 우리 피해복구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먼저 제의해 왔다. 당시 전두환 정부는 1983년 아웅산 테러로 대북 여론이 최악인 상황에서도 북한 제의를 수락했다. 우리는 북한에 쌀, 옷감, 시멘트, 의약품 등을 받았다”며 대북 식량지원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또 “수해지원을 계기로 다음해인 1985년부터는 1973년 이후 12년간 중단됐던 남북 적십자 회담이 재개됐고, 이를 통해 1985년 9월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와 남북 대화 물꼬가 잠시 막혀있다”며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계기가 필요하다. 대북 식량지원은 인도적 지원은 물론, 대화의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도 좋은 촉매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4월 22일 여야 의원 70명 서명을 받아 ‘대북 인도적 지원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박 의원은 “해당 법안이 조속히 결의안이 통과되기를 바란다”면서 “정치적 상황과는 관계없이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은 순수한 인도적 견지, 동포애 적 관점에서 이뤄져야 한다. 뜻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