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8:21 (월)
의회 문턱 못 넘는 중구 ‘독립운동가 홍보관’ 
의회 문턱 못 넘는 중구 ‘독립운동가 홍보관’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5.2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의회 의결 없이 대전시에 재심사 요청 ‘논란’ 
중구 "변경안 제출, 노력했다" VS 의회 "충분한 협의 없었다"

독립운동가 홍보관 건립 예정 부지. 자료사진.
독립운동가 홍보관 건립 예정 부지. 자료사진.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핵심공약인 ‘독립운동가 홍보관’ 건립을 두고 집행부와 의회간 소통부재, 힘겨루기가 반복되고 있다. 

대전 중구가 답보상태에 빠졌던 ‘독립운동가 홍보관’ 건립 사업을 지난달 12일 대전시에 재심사 요청했지만, 핵심 선결조건인 공유재산관리계획 구의회 의결이 충족되지 않아 투자심사 승인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2월 대전시 지방재정계획 심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독립운동가 홍보관’ 건립 사업 투자심사에서 3가지 선결조건을 제시하며 ‘재검토’ 결정을 내렸다.

당시 위원회는 공유재산관리계획 구의회 의결, 홍보관 콘텐츠 보완, 관련 민원 해결을 선결조건으로 내걸었다.

그러나 중구는 ‘구의회 의결’ 문턱을 넘지 못했다. 지난 3월 공유재산변경안을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자치위원회에 제출했지만 위원회는 절차상의 이유를 들어 반려했다.

중구는 이 처럼 선결조건을 해소하지 못한 채 대전시에 재심사를 요청한 상태. 자유한국당 소속 중구 의원들이 발끈하고 나선 이유다.  

자유한국당 소속 김연수 중구의회 부의장은 “이 사안은 이미 제출된 사안으로 안건을 폐기한 다음에 제출하는 것이 절차”라며 “절차에 맞지 않아 변경안을 반려했으나 관련 사업에 대해 의원들이 새로 설명을 듣거나 받아본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정상적인 행정기관이라면 의회에서 두 차례 부결된 사업에 대해 지적된 미흡사항을 보완하고 의회와 협의를 통해 사업을 진행하는 게 맞는데 관련 사안에 대해 설명 등 일언반구 없이 단순 밀어붙이기 식으로 진행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집행부는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의회가 사업추진에 제동을 걸고 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중구 관계자는 “구 입장에선 공유재산변경안을 의회에 제출하는 등 노력을 했지만 잘 안됐다”며 “어쩔 수 없이 의회에서 보내온 반려 공문을 첨부해 시에 의견제출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사실상 홍보관의 기본계획안도 나오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콘텐츠 보완, 예산 등 물리적인 부분보다 의회와 마찰을 줄이고 신뢰회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전시의 재심사 절차를 기다리고 있는 ‘독립운동가 홍보관’ 건립 사업은 대전시 중기지방재정계획 심의위원회 투자심사에 6월 중 회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