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8:21 (월)
대전시 ‘트램본부’ 신설 등 소폭 조직개편
대전시 ‘트램본부’ 신설 등 소폭 조직개편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5.2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자로 가족돌봄과·온라인소통팀·교통약자지원팀 등 신설

대전시청 전경. 자료사진.
대전시청 전경. 자료사진.

대전시가 ‘트램도시광역본부’ 신설 등을 담을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오는 7월 1일자로 시행할 예정이다. 

22일 대전시가 밝힌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도시철도2호선 트램 사업 추진을 위해 ‘트램도시광역본부’를 신설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본부는 과거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이 맡았던 트램과 광역교통 업무를 동시에 맡게 된다. 

대전 맞춤형 돌봄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가족돌봄과’ 신설도 눈 여겨 볼 대목이다. 대전시는 최근 사회적 이슈로 대두된 아동 학대 등 아이 돌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 부서에 분산되어 있던 돌봄 업무를 통합키로 했다. 

시는 대변인실에 ‘온라인소통팀’도 신설하기로 했다. 뉴미디어를 활용한 시정홍보 강화가 목적이다.  

이 밖에도 교통약자 이동편익 증진을 위해 ‘교통약자지원팀’을, 지하안전사고 예방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하안전관리팀’을, 중앙부처 세종시 이전 완성단계와 세종시 ‘자치회관’ 준공에 맞춘 ‘세종사무소’를 신설키로 했다.

아울러 소방인력 79명을 증원해 일부 3교대 근무를 시범운영하는 등 신속한 시민안전 대응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김주이 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최초 트램도시의 성공적 건설과 현장중심의 소방인력 확충,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대전형 가족 돌봄체계 구축, 교통약자지원체계 강화 등에 중점을 두었다”며 “입법예고를 통한 최종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 후, 의회 승인을 받아 7월 1일자로 공포·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