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한국당 입당' 조수연 변호사, 총선 출마 고민 중
'한국당 입당' 조수연 변호사, 총선 출마 고민 중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5.22 10:43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대전시당에 입당원서 제출...윤리위원장 맡아 활동

조수연 변호사.
조수연 변호사.

검사 출신인 조수연(52) 변호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면서 11개월 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 출마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22일 한국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조 변호사는 전날 팩스를 통해 대전시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지난해부터 대전시당 윤리위원장직을 맡고 있지만 당원이 아닌 상태에서 당직에 임명됐었다.

조 변호사는 입당 이유와 내년 총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나라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면서 "당원으로서 할말은 하고 싶어 입당했지만 총선 출마는 고민 중"이라고 털어놨다.

1967년 생인 조 변호사는 동산고와 한국외국어대 법대를 졸업한 뒤 사법시험(38회) 합격 후 연수원(28기)을 거쳐 검사복을 입었다. 대전과 원주, 인천, 수원지검 등지에서 주로 근무하다 2007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검사 재직시절부터 강성 검사로 이름나 있다.

변호사로 개업한 뒤 지역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 온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중앙이나 지역현안 문제에 대해 가감없이 속내를 드러내며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현재 법무법인 '조&박' 대표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방차석 서구의원의 변호인을 맡아 활동하기도 했다.

조 변호사가 입당하면서 한국당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총선 출마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총선 출마 후보자들이 긴장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조 변호사의 입당으로 한국당은 천군만마를 얻었다"면서 "아직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총선도 출마할 수 있다는 예상이 많은 만큼 출마 후보군들도 긴장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만약 출마한다면 서구나 유성으로 출마할 수밖에 없어 치열한 공천 경쟁을 벌여야 하지만 한국당 입장에서는 출마자들의 폭이 넓어졌다"며 대체로 총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지개벽 2019-05-25 15:24:38
조수연 변호사가 서구 을에 출마하면 좋은듯.
현재의 양홍규로는 박벙개와 싸우기에 너무 약하다.
조수연 변호사 정도면 박벙개와 싸워서 이길 수 있다.

믿유 2019-05-24 16:03:57
그간 이분 지켜본 한사람으로서 한말씀올리자면
이나라의 훌륭한 정치일꾼 될거라 믿음이 가네요.

큰일꾼 2019-05-24 10:36:12
조수연 변호사님 충청지역의 큰 일꾼되어 주시어유
응원하겠습니다.

초지일관 2019-05-23 18:24:35
서구을 출마 강추요,
표리부동과 내로남불을 몰아냅시다

수련 2019-05-23 14:01:30
강력히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