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대전 엑스포공원, 광화문 같은 시민광장으로
대전 엑스포공원, 광화문 같은 시민광장으로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5.21 13:5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 기부채납 100억 원으로 사업 추진
6월 공사 시작해 11월 완공 예정

엑스포기념구역 기부채납 시설 조성 사업 조감도/대전마케팅공사 제공.
엑스포기념구역 기부채납 시설 조성 사업 조감도/대전마케팅공사 제공.

엑스포기념구역 기부채납 시설이 시민 1만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이벤트 중심 광장으로 재탄생한다.

대전마케팅공사는 21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엑스포기념구역 기부채납 시설 조성사업에 대해 기자브리핑을 가졌다.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추진하는 신세계가 기부채납 한 100억 원으로 시행되는 이번 조성사업은  1만 3840㎡ 면적의 한빛탑 일대에 길이 310m, 폭 70m의 다목적 광장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오는 11월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공사를 통해 기존 1500~4000㎡였던 행사공간이 5400~8000㎡로 늘어나 최대 1만여 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된다. 

또 기존 음악분수를 철거하고 바닥분수 물이 없을 때는 차량까지 진입할 수 있는 포장형태로 조성해 공간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열섬 현상을 완화할 수 있도록 담수기능도 확보할 계획이다. 

광화문 광장의 기본계획을 설계한 해안건축의 이상국 책임이 이번 설계를 총괄했다.

이상국 책임은 “현재 설계단계에선 예산 때문에 적용하지 못한 체험, 놀이시설을 추가적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공간 조성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최철규 대전마케팅공사 사장은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분석한 결과 대전에 유명한 포토존이 없다는 것이 문제였다”며 “야간경관 조성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대전의 사진 명소로 재탄생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장다니는부자형 2019-05-25 21:47:09
더욱더 발전되는 대전이 되었으면 합니다~~
2호선은 트램말고 지하철로 다시한번 생각해주세요.

대전사랑 2019-05-22 10:52:26
또또또...둔산과 유성만 자꾸 저렇게 하는 이유가 대체 뭡니까???? 제발 이젠 그만하세요, 기부체납요건이 둔산개발이랍니까? 적당히 해야죠, 적당히~~~~원도심이나 주변도심도 챙겨야 합니다. 무슨 시정이 이래요

광장 2019-05-22 09:25:33
제발 그냥 놔둬라.
넓은 광장에서 아이들 자전거 타고, 보드 타면서
휴일 오후를 즐기는 것은 대전의 자랑거리다.
하나 바람이 있다면 지붕 씌운 것좀 걷어내 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