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강훈식-성일종, 문 대통령 5.18기념사 ‘설전’
강훈식-성일종, 문 대통령 5.18기념사 ‘설전’
  • 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5.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재자 후예' 발언 놓고 "정의 방향 제시" vs "한국당 자극 발언"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산을)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서산‧태안)이 20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5.18기념사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5.18기념사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산을)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서산‧태안)이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5.18기념사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성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언급한 “독재자 후예” 발언을 지적했고, 강 의원은 “정의의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받아쳤다.

이날 두 의원이 충돌한 대목은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가 없다”며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너무나 부끄럽다”고 한 부분이다.

성 "독재자 후예라면 민주화 묘역 지정, 5.18특별법 했겠나"
강 "한국당, 새로운 정당 모습 보여주는 계기 삼으면 돼"

성 의원은 문 대통령이 “독재자 후예”라고 한 부분을 언급하며 “5.18은 김영삼 대통령 때 민주화 묘역도 지정했고, 또 5.18특별법도 했다. 독재자의 후예라고 한다면 이렇게 했겠느냐”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독재의 후예라고 하는 것은 민주당이 플래카드로 전국에 걸었던 것”이라며 “민주당에서 플래카드로 ‘독재의 후예가 모르십니까’라고 걸었다. 그런 맥락 속에 저희 당 같은 경우 우파들을 독재의 후예로 프레임을 씌우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여당이든 야당이든 갈등할 수 있는 말들을 자제해 달라’, ‘하나 된 대한민국으로 통합된 대통령으로 갑시다’고 해야 되는데, 독재의 후예라고 하니까 나경원 대표가 (반쪽짜리 기념식이라는)그런 말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강 의원은 “대통령으로서는 정의의 측면에서 이야기를 해야 된다. 역사의 가장 정방향이 뭐냐, 5.18에 대한 망언과 논쟁들이 왜 자꾸 나오느냐. 답답하다. 5.18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우리 국민들의 심장은 이 방향을 가리켜야 된다고 지적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강 의원은 또 “나경원 원내대표도 굳이 야당 대표와 정쟁하듯이 반쪽짜리 기념식이라고 할 게 아니라 오히려 ‘우리도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가 그런 것들을 실천해 나가겠다’. 그래서 한국당이 새로운 정당이 되겠다는 걸 보여주는 계기로 삼으면 되는 문제”라고 반격했다.

황교안 기념식 참석 놓고도 '갑론을박'
"참석 논란 자체가 이상" VS "망언자 징계 약속 지켜야"

두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 적절성 논란에도 설전을 이어갔다.

성 의원은 “(기념식에)오는 게 맞다, 안 맞다는 논란 자체가 더 이상하다. 특히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같은 경우는 장관도 하고 여권 차기 대권 후보에 거론되는 분 인데, 이런 분이 황교안 대표가 얻어맞으러 온다, 광주에 오면 눈을 마주치지 말고 또 말도 붙이지 마라, 악수도 하지 마라.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강 의원은 “(황 대표가 기념식에)온 것을 뭐라 할 수는 없다. 제1야당 대표이고, 또 아픔을 함께하러 온다는데 참석은 하는 게 맞았다”며 “하지만 이후에 그러면 그것을 완성시키는 것은 마지막에 (망언자)징계 약속을 지키는 것에서 비롯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해 장외 집회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번 5·18기념식 기념사로 인해 꼬인 정국을 더 얼어붙게 만들었다는 분석이다.

다만, 20일 오후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호프 타임’ 형식의 회동을 통해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