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전시당, 5.18기념식 참여 예정 황교안 '성토'
정의당 대전시당, 5.18기념식 참여 예정 황교안 '성토'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5.1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대전시청 앞 기자회견, "뻔뻔함은 가히 학살자 뒤 잇는 정당대표"

 

정의당 대전시당은 17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은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이 회견문 낭독에 앞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정의당 대전시당은 17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을 왜곡하려는 그 어떤 시도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은실 대전시당 부위원장은 이날 회견문에서 "5.18 역사를 부정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를 만드는 세력이 있고 이를 비호하는 정당이 있다”며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도 제대로 하지 않고 면죄부를 줬다”고 비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5.18 특조위 출범을 방해하고 있는 황교안 대표는 뻔뻔스럽게도 광주 5.18 기념식에 참여한다”며 “그 뻔뻔함은 가히 학살자의 뒤를 이은 정당의 대표라 할만하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5.18을 맞아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린 오월 영령을 기리며 중단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다짐한다”며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는 일은 민주주의를 자라게 하는 일이며 우리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