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6:56 (월)
대한민국축구센터 충남 천안에 둥지
대한민국축구센터 충남 천안에 둥지
  • 윤원중.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5.1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 1순위 후보지로 낙점

구본영 천안시장은 16일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공모에서 천안시가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확정되자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환영입장을 밝혔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16일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공모에서 천안시가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확정되자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환영입장을 밝혔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가 충남 천안에 들어선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서울 축구회관에서 부지선정위원회 회의를 열어 지난달 현장실사를 한 8개 지방자치단체 중 천안시를 축구종합센터 건립 우선협상대상자로 꼽았다.

2순위에는 경북 상주시, 3순위에는 경북 경주시가 이름을 올렸다.

이 같은 발표가 나오자 구본영 천안시장은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천안시가 가장 유리한 위치에서 대한축구협회와 최종협상을 추진하게 됐다”며 “전폭적인 지지와 관심을 가져주신 지역 각계각층과 시민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지난해 12월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공모참여 공표 후 추진협의회 출범을 시작으로 민관 합동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입장면 가산리 일원을 후보지로 제안했다.

또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범시민 운동을 벌였고, 결의대회, 유치기원 릴레이, 주민설명회 등 대내외 유치 홍보활동을 펼쳤다.

앞으로 시는 축구종합센터 건립 준비단을 꾸릴 예정이다. 축구협회와 협상을 체결하고 최종 후보지 확정과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체계를 갖춘다.

이후 최종 후보지로 확정되면 투지주유 보상 협의를 시작해 예산확보, 행정절차를 거쳐 1년 내 착공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후보지에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가 33만㎡ 규모로 지어지며, 관중 1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소형 스타디움과 천연·인조잔디 구장(12면), 풋살구장(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 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의 훈련시설이 들어선다.

사업방식은 도시개발사업으로 사업시행자인 천안시가 토지매입 후 부지 조성을 완료하고, 대한축구협회는 사유지에 대한 직접 토지매입 절차 없이 시설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분양받아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축구종합센터 유치로 2조 8000억 원 생산유발효과와 1조 4000억 원 부가가치 창출, 4만 여명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시가 70만 시민, 더 나아가 560만 충청인의 뜨거운 염원과 의지를 담아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온 힘을 기울여 온 결과 유치가 현실이 됐다”며 “대한민국 축구발전과 국가균형발전 견인을 위해 차질 없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