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20:29 (목)
가세로 군수, 태안 경제영토 확장...'신 해양도시 태안’ 건설 발품
가세로 군수, 태안 경제영토 확장...'신 해양도시 태안’ 건설 발품
  • 이수홍 기자
  • 승인 2019.05.1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 ‘서해안의 중심 신 해양도시’로 거듭 날 수 있도록 하겠다"

가세로 태안군수(왼쪽)가 맞은편 박완주 국회의원(민주당)을 찾아 현안사업 해결에 필요한 정부예산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점을 설명을 하고 있다
가세로 태안군수(왼쪽)가 맞은편 박완주 국회의원(민주당)을 찾아 현안사업 해결에 필요한 정부예산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점을 설명을 하고 있다

가세로 태안군수가 정부예산을 필요로 하는 지역 현안 사업 해결을 위해 발로 뛰는 행정을 펴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가 군수만의 태안군 경제영토 확장을 위한 발품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군에 따르면 가 군수는 지난 15일 국회를 찾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국회의원(민주당)실을 찾아 ‘태안 해양치유 시범센터 조성사업’과 ‘만리포 해양레저 안전교육센터 조성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가 군수는 ‘태안 해양치유 시범센터 조성’을 위해 △국비 160억 원 확보와 실시설계비 5억 원 반영 △자연공원법 시행령 개정 시 공원시설의 범위에 ‘해양치유시설’ 반영 △지방재정 중앙 투자심사 및 국고보조금 적격성 심사의 원활한 통과 지원을 건의했다. ‘태안 해양치유 시범센터’는 태안군 남면 일원에 총 340억 원을 들여 2025년까지 연면적 6245㎡에 지하1층 지상2층으로 건립을 목표로 태안의 해양치유자원인 소금, 염 지하수, 갯벌, 해송, 해변길 등을 활용해 해양, 휴양, 치유, 의학을 연계하는 ‘해양헬스케어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가 군수는 ‘만리포 해양레저 안전교육센터’ 조성에 필요한 기본 및 실시설계비(2020년) 8억 원도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도 함께 요청했다. ‘만리포 해양레저 안전교육센터 조성사업’은 지난해 2만 5천명의 서퍼가 만리포를 방문하는 등 매년 급증하는 해양레저 수요에 맞춰 안전 확보 필요성이 증대되고, 체험형 해양레저관광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으로 만리포 해수욕장에 393억 원을 들여 △다목적 풀 △가상현실(VR) 체험장 △인공서핑장 등을 설치해 만리포를 서해안 최고의 해양레포츠 거점 중심지로 만들 계획이다.

가세로 군수는 “태안의 백년 미래를 책임질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가의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태안이 ‘서해안의 중심, 신 해양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