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3:25 (화)
황교안 “충청권 차별받지 않도록 힘쓸 것"
황교안 “충청권 차별받지 않도록 힘쓸 것"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5.15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대전·천안·아산 방문..'文정부 탈원전 정책' 겨냥
"대안 에너지 없는 탈원전 정책은 잘못"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주민 반대로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가 중단된 아산 봉재저수지를 찾아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주민 반대로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가 중단된 아산 봉재저수지를 찾아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충청권이 국가균형발전에 있어 차별 당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아산시 봉재저수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제1야당 대표로서 현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디트뉴스>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충남 천안시는 현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기조에도 불구하고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집적단지)’가 용인행으로 결정되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갖고 있다. 또 평택~오송 고속철도 복복선 사업에서 천안아산역 무정차 방안을 검토하면서 지역민은 소외감을 토로하고 있다.

황 대표는 “충청지역에 대한 차별은 적절하지 못한 지원이 문제”라며 “특정지역에 SOC사업이 몰리지 않아야 한다. 제대로 된 국가균형발전이 될 수 있도록 면밀히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안 에너지 없는 탈원전 정책은 잘못”

이날 황 대표는 주민반대로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가 중단된 아산 봉재저수지를 방문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를 방문했고, 오는 16일에는 당진 석탄화력발전소를 찾을 예정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한 행보로 읽힌다.

황 대표는 봉재저수지를 둘러본 뒤 “우리나라는 석유 한 방울 안 나고 가스도 없다. 남은 에너지는 원전밖에 없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이어 “원전을 폐기하고 다른 에너지를 하려면 준비를 해야 한다. 태양에너지는 우리 전력 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며 “원자력이 아니면 수력발전 또는 화력발전을 이용해야 하는데, 화력발전은 미세먼지가 늘어난다. 가장 안전하고 값싼 에너지는 원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지지자와 민중당 당원들은 이날 오후 황 대표의 천안지역아동센터 방문에 맞춰 “황교안 힘내라” “5.18역사왜곡, 자유한국당 해체하라”고 각각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천안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교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오른쪽부터) 황교안 대표, 이창수 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신진영 한국당 천안을 당협위원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천안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교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오른쪽부터) 황교안 대표, 이창수 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신진영 한국당 천안을 당협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