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3:25 (화)
윤형권 세종시의원, 시민 불편해소 의정활동 펼쳐
윤형권 세종시의원, 시민 불편해소 의정활동 펼쳐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5.1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시의회 회의실서...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아파트 화재감지기 오작동 관련 주민 간담회

15일 윤형권 세종시의원이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세종시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아파트에 설치된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입주민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15일 윤형권 세종시의원이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세종시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아파트에 설치된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입주민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윤형권 세종시의원이 15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세종시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아파트에 설치된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입주민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형권 의원을 비롯하여 가온마을 및 호려울마을아파트 입주민19명과 관리사무소 직원 3명, 시청 소방본부 윤길영 대응예방과장 5명 등 모두 28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아파트입주자대표로부터 연기식 화재감지기의 오작동 현황 청취와 윤길영 대응예방과장의 화재감지기 성능 및 오작동 원인, 앞으로 개선대책에 대해 입주민에게 설명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윤길영 대응예방과장은 매년 공동주택의 화재 발생으로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소방청의 관련규정(소방청 고시)이 2015년 1월에 개정돼 공동주택에 기존 열감지기에서 화재발생 시 화재반응 속도가 빠른 연기식 화재감지기로 변경하여 설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 원인에 대해서는 먼지나 습기 등 연기와 유사한 이물질 등에 민감하게 반응함으로써 오작동을 일으키게 된다고 설명하면서 입주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과장은 "중앙부처인 소방청에서도 이러한 상황을 인식하고 16일 현장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시 소방본부에서도 조사에 참여해 공동주택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에 대한 제도개선 건의 등 적극 대응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 입주민은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신속하게 간담회를 열어준 윤의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시청 관계부서에 연기식 화재감지기 오작동 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윤 의원은 “아무리 좋은 장비라고 하더라도 시민에게 불편을 끼치는 것은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며 “시 소방본부에서는 소방청과 협의하여 개선대책을 신속히 마련 시민 불편을 해소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