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진단] '향토기업 탈대전' 근본적 해법 없나
[진단] '향토기업 탈대전' 근본적 해법 없나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5.1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보조금 확대 등 대책마련 나섰지만 "역부족" 토로
대전 산업단지 비싼 가격, 기업 경쟁력 하락 원인
지역 경제계 "대규모 산업단지 싼 값에 공급해야"

기업유치 등을 위해 대전시가 발간한 책자/대전시 제공.
기업유치 등을 위해 대전시가 발간한 책자 / 대전시 제공.

대전의 기업들이 지역을 떠나고 있다. '향토기업의 탈대전'을 막기위해 대전시는 보조금 상향 등 대책마련에 나섰지만, 근본적 처방이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 관계자 스스로 "행정력으로 막기엔 역부족"이라고 토로할 정도다. 

대전의 대표 중견기업이었던 골프존이 지난 3월 본사를 서울로 이전한 것이 알려지며 지역사회에서 '향토기업의 탈대전’에 대한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

대전시는 향토기업들의 대전 이탈을 막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신규 기업이전 등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입지 및 설비보조금의 한도를 60억 원에서 100억 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기존 시·도별 기업유치 보조금이 ‘시외전입’으로 한정된 것과 달리 타시도에서 대전으로 이전하는 기업뿐 아니라 시내 기업의 시설 증축 및 이전 역시 지원하고 있다.

대전시 조례에 따른 기업지원을 살펴보면 ▲입지매입비의 30% ▲설비투자액 14% ▲임대료 50%(연구소 기업 80%) ▲대전주민 10명 초과 신규채용 시 1인당 월 100만원 이내 고용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기업유치 보조금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기업 이탈을 막기 위해 지역기업에 중소기업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하는 이차보전 등 시중은행과 협력해 3200억여 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며 "기업이전 뿐 아니라 자금, 기술, 인력 등 수출 판로까지 지원을 다각화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지원책이 근본대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 문제다. 대전시 스스로도 인정하고 있는 대목이다.    

정인 대전시 기업지원팀장은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들이 더 저렴한 부지 등을 찾아 이전하는 것을 시가 행정력으로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며 “대전시도 7개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등 환경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제언 기업유치팀장은 “대전을 교통의 요충지라고 자체 판단하지만 어느 도시든 한 시간 반이면 전국 어디든 갈 수 있는 실정”이라며 “또 대전시는 광역시 특성상 대단위 산업단지 조성이 어렵고 부지 값이 비쌀 뿐 아니라 항구가 멀어 원자재 수입 등이 어려운 조건이다.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 경제계는 기업유출을 막기 위해 대규모 산업단지를 조성해 값싸게 공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대안이라는 입장이다.  

대전상공회의소 한 관계자는 “대전은 타 광역시에 비해 대기업 수가 적어 생태계 구축이 안돼 있다"며 "대전시의 산단 분양가는 타 도시에 비해 높은 편이라 소규모 산단 여러개 보다는 대규모 산단을 도심 인근에 조성하는 것이 기업 유출을 막는데 효과적”이라고 진단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자체별로 기업유치를 위해 지방세 면제 등 비슷한 조건을 제시하기 때문에 대전시가 월등히 더 나은 다른 조건을 제시해야 기업이탈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편 대전시가 현재 조성 중인 산업단지는 총 7개로 ▲신동 둔곡지구 344만 5000㎡ ▲안산첨단국방산단 134만 7000㎡ ▲서구 평촌산단 85만 8000㎡ ▲장대도시첨단산단 10만 5000㎡ ▲대동금탄지구 270만㎡ ▲대덕 평촌지구 20만 1000㎡ ▲대전산업단지 231만 3000㎡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