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08:10 (월)
아산시, ‘기자 공무원 폭행’ 소극대처 논란
아산시, ‘기자 공무원 폭행’ 소극대처 논란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5.10 16:5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노조 “당사자 화해, 마무리 짓자”..댓글 자제 요청까지
시 공무원 “안일한 대응” 비판

공무원 폭행 사건에도 불구하고 아산시와 공무원노조가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공무원 폭행 사건에도 불구하고 아산시와 공무원노조가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연속보도> 충남 아산시에서 기자가 공무원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지만 시와 노조에서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오히려 노조에선 폭행사건을 “당사자 간 합의를 한만큼 마무리 짓자”는 입장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아산시공무원노조는 10일 '아산시노조에서 공직자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출입기자의 ‘공무원 폭행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노조는 이 글에서 “시 집행부와 노조는 당사자 간 화해와 해당기자의 반성, 재발방지 약속으로 이번 사건을 마무리 짓고자 한다”며 “이번 사안과 관련해 당사자가 원하는 것과 같이 더 이상 확대되지 않도록 자유게시판 글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시 관계자는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직원 한사람으로서 ‘이게 뭐냐’는 생각이다. 노조에선 ‘게시판 댓글도 자제해 달라’고 말하는데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당사자 합의는 합의고, 노조는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 너무 안일한 대응”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공무원은 폭행사건에 연루되면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징계를 받는다. 처음에는 (피해 공무원이)억울해서 글을 올렸는데 일이 커지니 해당 글을 삭제했다. 결국 공무원이 약자라는 사실에 한숨이 나온다”며 “이번에야 말로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6일 아산시 새올 행정시스템 자유게시판에 ‘폭행 피해’ 관련 글이 올라오자 “직원들을 지켜달라” “노조·집행부에서 나서달라” “고발해야한다” 등 댓글이 줄을 이었다.

또 지난 9일 본보의 <“관등성명 안대?”..공무원 폭행한 아산 기자> 기사 댓글에는 “공무원 안위는 생각도 안하고 기자들 비위만 맞추라는 윗선이 문제다” “지체 없이 경찰에 신고해라” “당당하게 대응해라. 안 그러면 기자들의 횡포는 악화될 뿐이다” 등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정하명 아산시공무원노조위원장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피해 공무원은 '사건이 확대되지 않길 바란다'고 의사표현을 했고, 해당 기자는 반성과 재발방지를 약속했다”며 “그동안 대응 매뉴얼이 없었던 만큼 시와 협의해 관련 대응 지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지역 인터넷신문 A기자는 지난 4일 새벽 아산시 당직실을 찾아와 근무자와 언쟁을 벌이다 주먹으로 공무원의 안면부를 폭행해 물의를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5-13 08:49:29
찔리는게 많은가 대응을 못하네ㅋ

시민 2019-05-13 07:52:12
오세현 시장은 시민들게 자초지정을 보고 해야 한다
그리고
사법당국에 고발초치 해야한다

독자 2019-05-12 18:24:33
경찰은 적극 수사해서 사법처리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