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공주여고 개교 91주년 청란축제, 볼거리 풍성
공주여고 개교 91주년 청란축제, 볼거리 풍성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5.1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교내에서 학생들의 꿈, 끼, 꾼으로 수준 높은 공연 뽐내.

9일 공주여고가 개교 91주년을 맞아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 8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23회 청란축제를 다양하게 펼쳤다.
9일 공주여고가 개교 91주년을 맞아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 8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23회 청란축제를 다양하게 펼쳤다.

공주여고가 9일 개교 91주년을 맞아 교정에서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 8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23회 청란축제를 다양하게 펼쳤다.

이날 축제는 볼거리와  먹거리 풍성하게 준비된 가운데  학생들의 꿈, 끼, 꾼이 어우러져 더욱 수준 높은 공연 뽐냈다.

제1부 주제가 있는 1학년 학생들의 재치 넘치는 학급별 부스를 운영함으로써 전 학생이 모두 참여하는 축제가 됐다. 달고나 참 달구나, 뻥스킨 라빈스, 페이스페인팅(타투), 피치 못할 청포도, 아옹이 5락실, 네 입에 소떡소떡, 인생 사진관 등은 여고생 다운 아기자기함으로 많은 인기를 모았다.

이어 동아리별 부스에도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GGS의 ‘마음을 전하다’, 수호천사의 ‘사랑을 담은 운동화’, 로켐의 ‘빛나라 야광공’ 아롱다롱의 ‘우리 부스에서 꽃갈피 만들래?’, 힐링동아리의 ‘힐링’, 버찌동아리가 운영한 버찌까페 등은 특수학급 학생들이 전교사와 전교생에게 다양한 음료를 만들어 제공하기도 했다.

공연마당으로 제1마당 주간 공연에는 개인과 단체팀이 어우러진 화려한 공연무대가 펼쳐져 열띤 경쟁을 펼쳤다. 방송제와 여울이패, 훌림목, 정효형 외 댄스 공연, 김은진 외 댄스 공연, 김이경의 노래 공연이 이어졌다.

주간 공연에서 학생들이 개인과 단체팀으로 어우러져 화려한 공연무대를 보이면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주간 공연에서 학생들이 개인과 단체팀으로 어우러져 화려한 공연무대를 보이면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야간공연에서는 자율동아리와 꿈들채 동아리의 경연에 이어 2학년 학생들의 학급경연이 이어져 학생들이 공연 할 때마다 관객들의 많은 환호와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이날 특별공연으로는 일반학생과 학생회와의 경연인‘학생회를 이겨라!’는 일반학생이 승리로 끝났다.

초청공연으로 공주고 보컬팀과 댄스팀의 공연이 이어지면서 축제의 분위기는 절정에 이르렀다.

이날 축제의 꽃은 자율동아리 썬샤인의 화려하고 절도 있는 무대와 자율동아리 하이스쿨뮤지컬의 창작 뮤지컬 공연으로 봄밤에 더욱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