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20:29 (목)
"향토기업 공공기관 탈대전에 수수방관 대전시"
"향토기업 공공기관 탈대전에 수수방관 대전시"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5.0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한국당 대전시당 성명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향토기업과 공공기관 타시도 이전에 대한 대전시의 소극적 자세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9일 성명을 통해 “대덕특구 벤처기업으로 출발해 국내 스크린골프 산업을 선도했던 한 중견기업이 지난 3월 본사를 서울로 이전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며 “탈대전 현상은 민간기업 뿐만 아니라 공공부문까지 이어지고 있어 사안이 더 심각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시당은 “중소기업벤처부 산하 기관들이 세종으로 이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들을 관할하는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도 곧 대전을 떠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한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향토 중견기업과 공공기관 등이 줄지어 대전을 떠나고 있는데도 대전시는 기업의 문제라고 아예 손을 놓고 있고 중앙정부 입만 쳐다보는 소극적인 자세로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끝으로 한국당은 “대전시는 산업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규제와 간섭 등으로 기업가 정신을 훼손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좀비 같은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지 대전시 경제정책 전반을 다시 한번 점검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