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16:01 (월)
[건강칼럼] 노인성 변비... 방치하면 위험
[건강칼럼] 노인성 변비... 방치하면 위험
  • 강안나 기자
  • 승인 2019.05.0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선병원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
대전선병원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변비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6년 기준 65만 5000여 명이다. 이중 약 40%는 60대 이상이다. 변비 환자의 다수가 병원에 오지 않고 증상을 방치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환자 수는 훨씬 많을 것이다.

그러나 연령대가 높은 사람일수록 변비를 방치하지 말고 일찍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변비의 원인 ▲변비를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 ▲변비 예방법에 대해 대전선병원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변비 진단 기준 있지만… 변비라고 하기 어려운 경우 많아

보통 ▲배변 횟수가 1주일에 3번 미만이거나 ▲대변의 양이 하루 35g 이하거나(일반적인 경우 200g 이상) ▲4번 중 1번꼴로 굳은 대변이 나오거나 ▲배변 후 잔변감을 느낄 때가 4번 중 1번 이상인 경우를 변비로 정의한다.

그러나 위의 기준만으로는 변비를 정확히 진단하기 쉽지 않다. 배변 횟수가 1주일에 1~2회뿐이어도 다른 조건을 만족한다면 변비라고 하기 무리가 있다. 평균적인 배변 횟수가 1주일에 3~4회이지만 배변 주기는 개인차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이런 유형의 사람은 대변을 볼 때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확률이 높은데, 변비를 진단할 때 가장 중요한 고려 사항 중 하나는 '불편함을 느끼는가'다. 또 배변이 1~2번 정도만 불편했고 그 전후엔 무난한 경우라면 변비로 진단하기 곤란하다.

◆ 기능적 원인과 기질적 원인으로 분류… 복부 엑스레이로 진단 가능

변비의 원인은 크게 기능적 원인과 기질적 원인으로 분류된다. 기능적 원인은 대장의 일부 또는 전체의 운동 능력이 저하되는 등 대장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경우와 직장이나 항문 등 다른 장기에 이상이 있는 경우로 나뉜다.

기능성 변비의 원인 중 흔한 것으로는 ▲변기에 오랫동안 앉아서 신문을 읽는 등 잘못된 배변 습관 ▲변비를 유발하는 식이 습관 ▲습관적인 변비약 복용 ▲과민성 대장 증후군 ▲기타 여성 호르몬 작용▲ 임신 ▲월경 등이 있다.

기질성 변비의 경우엔 대장염, 대장 및 직장의 종양이나 협착(장기가 서로 달라붙은 증상) 등이 주요 원인이다. 자신이 변비인지 의심되는 노인들 또는 부모님이 변비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들은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복부 엑스레이(x-ray) 촬영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 방치하면 항문 출혈, 장폐색 등 생길 수 있어

나이가 들면 대장에 있는 신경세포가 줄면서 장의 운동 능력이 점점 감소한다. 때문에 노인들은 변비로 인해 항문에 출혈이 생길 위험이 높고, 심한 경우 장이 막히는 장폐색이 발생할 수도 있다.

변비를 제때 치료해야 하는 이유들은 또 있다. 변비를 방치하면 만성변비가 될 수 있는데 만성변비는 변실금과 치질로 이어질 수 있다.

변비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은 변에 있는 각종 독소가 오래 남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변에 있는 독소가 장에 오랫동안 있으면 대장암을 유발할 수 있는 용종이 생기기 쉬워진다. 또한 신체가 늙는 속도를 더욱 빨라지게 하고 피부 질환도 일으킬 수 있다.

◆ 변비 예방할 수 있다는 식이섬유, 올바르게 섭취하려면?

변비를 예방하려면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식이섬유는 장에서 분해되거나 흡수되는 대신, 다른 음식물이 소화되는 것을 돕는다.

식이섬유가 많이 포함된 음식물은 수분을 많이 흡수해 대변을 딱딱하지 않고 부드럽게 해준다. 대변 양이 많아지는 효과도 있다.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했던 한국인 영양소 섭취 기준에 따르면 식이섬유를 성인 남성은 하루에 25g 정도, 여성은 20g 정도 섭취하는 것이 적절하다. 다만 물에 안 녹는 성질의 식이섬유만 섭취하면 대변이 더욱 굳어 변비가 악화될 수 있다.

물에 녹는 성질의 식이섬유는 아보카도, 자두, 바나나, 양파, 고구마 등에 많다. 물에 녹지 않는 성질의 식이섬유는 콩 종류, 호박, 샐러리 등에 많이 함유돼 있다.

◆ 고기는 채소와 함께, 물은 하루 8컵 정도… 당분 많은 음식, 가공식품은 주의해야

고기에는 식이섬유가 적어 육식 위주의 식습관은 변비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고기를 섭취할 때는 채소를 함께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중요하다. 250ml 용량의 컵 기준으로 하루 8컵 정도 마시면 좋다. 당분이 많은 음식은 장의 운동 능력을 떨어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가공식품은 음식물이 가공되는 동안 식이섬유 함량이 적어지고 방부제, 착색제, 감미료가 도중에 보태질 수 있어 많이 섭취하지 않는 것이 변비 예방에 이롭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