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4 18:23 (월)
세종환경운동연합,세종시 세종보 상시개방 입장발표 '규탄'
세종환경운동연합,세종시 세종보 상시개방 입장발표 '규탄'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5.0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규탄 논평, "찬물을 끼얹는 엉터리 발표로 규정,원천무효" 주장

2일 세종시가 세종보 해체 여부는 좀 더 시간을 두고 보 기능유지와 상시개방, 해체, 홍‧갈수기 탄력적 운영 등 다양한 대안을 놓고 정밀하게 모니터링해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세종보 전경.
 세종보 전경.

세종환경운동연합이 2일 논평을 통해 "이춘희 세종시장이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환경부의 세종보 해체 결정에 반하는 보 유지와 상시개방해야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은 엉터리라며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같은 의견은 환경부가 환경적, 경제적인 검토를 통해 세종보를 해체하기로 결정한것에 찬물을 끼얹는데다 금강의 건강성을 회복하려는 정책에 반기를 드는 반환경적 작태에 다름아니다"며 "오늘은 이춘희 세종시장이 반환경 시장이자 금강 살리기를 반대하는 시장임을 밝히는 역사적인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이어 "세종시장의 이번 입장표명은 세종시민의 여론을 대변했다고 보기 어렵다.엉터리 입장 발표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한다"며 "원천무효와 더불어 시민의 이름으로 보이콧 할것"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하천인 금강의 복원과 되살리기에 전혀 도움이 되지않는 형편없는 세종시의 하천정책을 더 이상 신뢰할수 없고 맡겨둘순 없다"며 "시민이 주도하는 세종보의 조속 해체와 흰수마자가 돌아온 금강을 제대로 살리는 활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세종보는 조속히 해체해야 한다"며 "보를 유지하고 상시개방할 경우 고정보와 하천바닥의 구조물, 가동보로 인해 상류에 퇴적을 가져오고 홍수위험을 높이는 등 많은 문제를 야기한다"며 "또한 물의 용처도 없는 상황에서 물을 가둘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