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임블리'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통해 진심을 담아 재사과
'임블리'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통해 진심을 담아 재사과
  • 명정호
  • 승인 2019.04.3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블리' 임지현 인스타그램 계정

'곰팡이 호박즙' 판매로 논란이 됐던 부건에프엔씨 임지현 상무가 본인의 SNS계정을 통해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밝혔다.

임블리 브랜드 측은 호박즙 제품을 소싱을 통해 자사 브랜드로 판매하던 중 제품에 곰팡이가 발견돼 구매자가 문제를 제기하였지만 그 처리과정에서 논란을 빚은바 있다.

당시 처리과정에서 문제를 제기한 소비자에 의해 해당 사건이 공론화 되었고 추후 안일한 대응으로 대중에게 뭇매를 맞으며 결국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아직 비난여론이 잠잠해지지 않은 상태다.

이에 따라 임 상무는 3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CS의 문제에 대해 사과드리고, 한 건이라도 더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을 더하고, 끝까지 빠짐없이 처리 하겠다"며 다시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사건과 더불어 회사경비를 통해 본인의 명품을 구매하는 등 다른 문제들이 함께 제기되며 비난여론은 식지 않고 있다.

임 상무는 ‘임블리’라는 쇼핑몰 브랜드로 유명해 졌다.

남편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이사와 함께 부건에프엔씨 상무이사로 재직중이며 브랜드 ‘멋남’, ‘임블리’, ‘탐나나’, ‘블리블리’ 등을 운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