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난 더 정치 안할 사람, 한국당 고발”
이해찬 “난 더 정치 안할 사람, 한국당 고발”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4.2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원회서 강경 발언, “국회 질서 바로잡고 정치 마무리”
여야, 패스트트랙 지정 둘러싼 대치국면 ‘고발전’ 양상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물리력을 행사하며 국회법을 무력화한 것에 강하게 성토하며 "내 이름으로 한국당을 고발할 것"이라고 강경 발언했다. 민주당 홈페이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물리력을 행사하며 국회법을 무력화한 것에 강하게 성토하며 "내 이름으로 한국당을 고발할 것"이라고 강경 발언했다. 민주당 홈페이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물리력을 행사하며 국회법(국회선진화법)을 무력화한 것을 강하게 성토했다. “나는 더 이상 정치를 안 할 사람”이라며 본인 명의로 한국당 의원들을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일으킨 불법 감금, 점거, 폭력 사태로 국회 기능이 완전히 마비되어 있다”며 “이런 헌정문란 행위를 일으킨 한국당은 주말 유세에서 ‘독재타도, 헌법수호’를 외치면서 가짜뉴스, 유언비어를 퍼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이 ‘독재타도, 헌법수호’를 외친다는 것이 어울리기나 하느냐. 저는 (상임위 회의장인) 7층에서 대치하면서 ‘독재타도, 헌법수호’를 외치는 것을 보면서 어이가 없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직접 휴대폰 카메라로 불법 행위를 한 사람들 사진을 약 30장 찍어 놨다. 제 이름으로 고발조치를 하겠다”며 “그 사람들한테 ‘나는 더 이상 정치 안 할 사람이다. 내 이름으로 고발조치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제가 정치를 마무리할 사람이다. 그러나 국회 질서는 바로잡고 마무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지난 해 당대표 선거에서 당권에 도전하는 조건으로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대표 지역구인 세종시에서는 선거구 분구 가능성과 동시에 이 대표의 불출마 번복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은 한국당을 향한 강한 경고 메시지와 더불어 본인의 차기 불출마를 재확인한 셈이다.

이 대표는 “자기들이 선진화법을 만들어놓고 어기는 것이 헌법수호라고 주장하는 이런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대한민국 국회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제가 정치를 마무리하면서 다시는 국회에서 이런 행위를 해선 안 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도록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6일 국회 회의장을 막고 폭력을 행사했다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의원 18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충청권에서는 이장우 의원(대전 동구)과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서천)등 지역구 의원이 피고발인 명단에 들었다. 이장우 의원과 김태흠 의원은 29일 추가 고발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러자 한국당도 지난 28일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등 17명을 공동상해 혐의로 검찰에 맞 고발했다. 충청권에서는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이 포함됐다. 한국당 역시 향후 추가 증거자료를 분석해 추가 고발할 계획이다.

한편 야3당(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사법개혁‧정치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선거제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을 재시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주말과 휴일 소강상태를 보였던 대치 국면이 또다시 전면전으로 번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