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국민 60% “한국당, 국회 복귀해 협상해야”
국민 60% “한국당, 국회 복귀해 협상해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4.28 17: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조사 결과, ‘장외투쟁 계속’ 10.9% 불과
국회 파행 '한국당 책임' 48%, '여야4당 책임' 39.6%

선거법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등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60%가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복귀해 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표=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선거법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등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60%가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복귀해 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표=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선거법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등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여야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10명 중 6명은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복귀해 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6~27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p)해 28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 향후 대응 방향성을 묻는 질문에 ‘즉각 복귀해 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이 60.0%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국회 복귀와 장외투쟁도 병행해야 한다’는 의견은 24.4%, ‘현재 장외투쟁을 계속해야 한다’는 10.9%로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야 4당이 선거제와 공수처 설립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법안들을 추진하는 것에는 ‘찬성’ 의견이 53.4%로 과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는 36.4%로 나왔다.

패스트트랙 추진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연령별로 20대(60.1%), 30대(70.0%), 40대(62.8%), 지역별로 광주·전라(79.4%), 직업별로 화이트칼라(67.5%), 정치이념 성향별로 진보(83.2%)층, 정당지지층별로 더불어민주당(81.7%), 정의당(87.8%) 지지층에서 높았다.

또 국회에서 벌어진 물리적 충돌과 국회 파행사태 책임에는 ‘한국당 책임’이라는 의견이 48.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제1당과 합의하지 않고 패스트트랙 상정을 강행한 여야 4당 책임’이라는 의견은 39.6%로 조사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KSOI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민 2019-04-29 14:33:53
그노무 여론조사 기가 막힌다.
신 독재 정부
무늬만 촛불정신이지
지나가는 사람들 한테 물어보쇼.
열에 일곱 여덞은 무늬만 촛불정부 욕한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