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8:42 (화)
황명선 논산시장, 세종시 출마설 나오는 이유
황명선 논산시장, 세종시 출마설 나오는 이유
  • 국회=류재민 기자, 논산=이상진 기자
  • 승인 2019.04.22 10: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과 각별한 인연, 세종시 분구 시 ‘전략공천’ 가능성

황명선 논산시장이 내년 총선에서 세종시 출마 가능성이 흘러나오면서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논산시청 홈페이지
황명선 논산시장이 내년 총선에서 세종시 출마 가능성이 흘러나오면서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논산시청 홈페이지

황명선(52) 논산시장이 내년 총선에서 세종시에 출마할 것이란 가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황 시장의 세종시 출마설은 여의도와 지역 정가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황 시장은 지난 해 지방선거에서 3선 연임에 성공했다. 공직선거법상 현직 광역‧기초단체장은 최대 3선 연임으로 임기를 제한하고 있어 황 시장은 더 이상 기초단체장에는 출마할 수 없다.

때문에 21대 총선을 1년여 앞둔 정치권에서는 황 시장이 3선 시장을 기반으로 향후 국회의원에 ‘점프’할 것이란 얘기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다만 황 시장이 차기 총선에 출마할 경우 지역구인 논산‧계룡‧금산보다 세종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3선 연임제한’에 향후 거취 관심 증폭
“김종민 의원은 좋은 파트너”..경선 가능성 ‘일축’

현재 논산‧계룡‧금산은 초선인 김종민 의원이 재선 도전을 위해 표밭을 일구고 있는데다 김 의원과 경선을 벌였을 때 후유증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황 시장 역시 22일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김종민 의원과는 좋은 파트너”라며 “김 의원이 고향을 위해 애쓰는데 격려하고, 응원하고, 같이 성장하는 정치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 저는 치고받고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고 경선 가능성을 일축했다.

황 시장이 지역구 출마에는 적극적인 관심을 두지 않으면서 다음 행선지로 세종시 출마설이 고개를 들고 있다. 충청권에서 선거구 증설(분구)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여건과 더불어 황 시장이 세종시 지역구 의원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까닭이다.

이 대표는 1995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조순 후보 선거대책본부장을 지냈는데 당시 황 시장이 선대본부 정책실장을 맡으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또 이 대표가 서울시당 위원장 시절 황 시장이 사무처장을 하며 인연을 쌓았고, 이 대표는 지난 2002년 황 시장이 제6대 서울시의원 출마를 강력 추천한 바 있다.

이해찬과 정치적 인연에 세종시 출마설 ‘대두’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활동, 지방분권 상징도시 출마 부추겨
黃 “제안 받은 적 없어..임기 충실히 마치는 게 도리”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 대표가 이 같은 인연을 바탕으로 황 시장을 ‘포스트 이해찬’에 천거할 것이란 시나리오가 나오는 큰 이유이다. 황 시장이 현재 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자치분권에 앞장서고 있는 점도 지방분권의 상징인 세종시 출마를 부추기는 추동력이 되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해찬 대표가 후임자로 점찍어둔 인물이 몇 명 되는 것으로 안다. 선거구 분구가 이루어진다면 이 대표 지역구나 분구 지역에 황 시장을 추천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며 전략공천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해 황 시장은 “과거 이해찬 대표를 모신 인연으로 추측해서 말하는 것 같은데, (세종시 출마와 관련해)제안을 받아본 적이 없다. 세종시에도 좋은 당원들이 많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정치는 개인의 발전을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 지금의 시대정신은 주민과 국민을 위해봉사하는 것인데 임기 4년을 선택해 준 시민들을 위해 임기를 충실히 마치는 게 도리”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세종시 출마 제안이 온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산신령 2019-04-23 18:04:23
지방선거를 치른 지가 1년도 안 됐다. 3선에 성공했으면, 임기를 마치는 것이 당연한거 아닌가?
내년 총선에 시장 직을 그만 두고 출마하면, 논산시장 보궐선거가 치뤄져야 하고, 그 행정력 낭비와 비용은 누가 책임지나? 무책임한 발상이다. 책임지는 정치를 해야지,,,,,,,만약 그만 두고 총선에 나가서 논산시장 보권선거를 치른다면, 그 선거 비용과 행정력 낭비에 대한 비용을 황명선 시장이 부담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