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김환희가 어른을 위로하는 법
'아름다운 세상' 김환희가 어른을 위로하는 법
  • 박정민
  • 승인 2019.04.20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름다운 세상 캡쳐
사진=아름다운 세상 캡쳐

 

 

김환희의 위로법이 시청자들을 울렸다. 

 

20일 오후 방송한 JTBC '아름다운 세상'에서는 수호(김환희 분)가 국민청원게시판에 '오빠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오빠 선호가 학교폭력을 당했고, 가해자들은 장난이었다면서 학교 봉사 3일 징계를 받은 것 뿐이라면서 "우리 가족이 힘낼 수 있게 도와달라"고 글을 올렸다. 

 

무진(박희순 분)은 수호가 잠든 사이 노트북을 보고 청원글을 봤다. 그러면서 선호의 방에서 책상을 다시 한 번 쓸으며 가슴 아파했다. 

 

이 때 수호가 잠에서 깼고 무진에게 괜찮냐고 물었다. 무진은 괜찮다고 했지만 수호는 "안괜찮아도 되지 않아?"라면서 아빠를 위로했다. 수호는 안괜찮은게 용감하지 않은건 아니라며 아빠를 꼭 안았다. 

 

수호는 눈물이 고였지만, 하품을 하며 "다 컸다"는 아빠의 말에 "원래 컸다"고 농을 건네며 방에 돌아갔다.

 

김환희는 학생의 시선으로 학교폭력을 바라보고 있다. 가족이 당한 일에 분노하고 국민청원을 올리며 직접적으로 복수 할 방법을 찾고 있다. 또한 항상 괜찮다는 아빠의 그늘을 바라보고 성숙하게 보듬었다. 

한편 수호의 청원게시판 글로 인해 가해자 부모들 사이에 갈등이 피어오르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