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8:42 (화)
민주당, ‘물컵 투척’ 아산시의원 ‘맹비난’
민주당, ‘물컵 투척’ 아산시의원 ‘맹비난’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4.1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애 의장 “있을 수 없는 일”..윤리위원회 회부 예고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이 아산시의회 장기승 의원(자유한국당·가선거구)의 ‘물컵 투척’ 행동에 맹공을 퍼부었다. 장 의원은 지난 16일 아산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쪽을 향해 물컵을 던지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이 아산시의회 장기승 의원의 ‘물컵 투척’ 행동에 맹공을 퍼부었다. 장 의원은 지난 16일 아산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쪽을 향해 물컵을 던지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이 아산시의회 장기승 의원(자유한국당·가선거구)의 ‘물컵 투척’ 행동에 맹공을 퍼부었다.

앞서 장 의원은 지난 16일 아산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위원회 회의에서 '회의 공개여부'를 두고 설전을 벌이다 민주당 의원 쪽을 향해 물이 든 종이컵을 던져 논란을 일으켰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18일 성명을 통해 “한국당 장기승 의원은 임시회 예산결산위원회 회의 중 민주당 의원을 향해 물컵을 던지는 있을 수 없는 작태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민주당 의원과 아산시 공직자들이 물세례를 맞았다”며 “이들은 상대의원의 치욕적인 행동으로 심한 모욕감과 씻을 수 없는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무원들을 향해 호통 치고, 물컵을 집어던지는 시의원의 행동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며 “장 의원의 돌발 행동은 분명한 폭력이고, 전형적 갑질”이라고 규정했다.

장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충남도당은 “이번 사태를 단순한 해프닝으로 치부해선 안 된다. 의회에서 절대로 폭력이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시의회는 조속히 윤리위원회를 열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조처하고, 한국당도 책임을 갖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장기승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예결위) 회의 비공개를 주장해 설전을 벌이던 중 '욱'하는 마음에 던졌다"며 "하지만 누구를 겨냥한 것은 아니다. 제 행동은 잘못됐다. 그 자리에서 사과했고 저녁에 문자를 보내서도 재차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아산시의회 김영애 의장은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의정생활을 하면서 이런 일을 처음 겪어 당혹스럽다. 동료의원에게 물컵을 투척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요건이 갖춰지면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