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8:03 (월)
'X자 다리' 등 부작용 염려 없는 관절염 치료 연구... KSSTA 게재
'X자 다리' 등 부작용 염려 없는 관절염 치료 연구... KSSTA 게재
  • 강안나 기자
  • 승인 2019.04.1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이도경 교수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이도경 교수

건양대병원은 정형외과 이도경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왕준호 교수가 분석한 논문*이 국제 학술지 KSSTA에 게재됐다고 17일 밝혔다. 두 교수는 무릎 퇴행성관절염 치료법 중 하나인 '근위 경골 절골술'시 발생할 수 있는 과다 교정(overcorrection) 해결방안을 공동연구해 과다 교정의 원인과 방지법을 제시했다.

*Preoperative latent medial laxity and correction angle are crucial factors for overcorrection in medial open-wedge high tibial osteotomy

무릎 관절염이 발생하면 다리가 O자로 휘어지면서 무릎 내측에 압력이 증가하고 심한 손상과 통증이 유발된다. 말기 퇴행성관절염 환자에게는 인공관절 치환술이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으나 중기 퇴행성 관절염을 앓고 있거나 환자가 젊은 경우 주로 '근위 경골 절골술'을 활용하고 있다.

이 수술은 경골(정강뼈)을 벌려 인해 무게중심을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옮겨줌으로써 증상의 호전을 시키는 수술법이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수술 빈도가 늘어나고 있으며 인공관절 치환술과 달리 본인의 관절을 살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문제는 이 수술을 받은 환자 일부가 과다 교정을 경험한다는 것. 과다 교정은 X자 다리 등으로 미용상 좋지 않음은 물론 기능적으로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원인과 해결방안에 대해 알려진 바가 거의 없는 상태였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과다 교정이 생기는 원인과 이를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을 본 연구로 제시함으로써 다리 정렬을 통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수술을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