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4:05 (화)
문 대통령 “세월호 5주기,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문 대통령 “세월호 5주기,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4.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입장 표명, “다시는 같은 비극 되풀이 않겠다” 각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SNS에 “늘 기억하고 있다”며 입장을 표명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SNS에 “늘 기억하고 있다”며 입장을 표명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늘 기억하고 있다”며 입장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앞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다시는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긴다”고 올렸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루어질 것”이라며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모셨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다.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며 위로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머물렀던 자리는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사고를 대비하는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 유가족께 작은 위로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다.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여야 지도부는 이날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한다.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여야 5당 중 유일하게 행사에 불참한다. 대신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를 찾았다.

문 대통령이 세월호 5주기를 맞아 트위터에 올린 글.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세월호 5주기를 맞아 트위터에 올린 글. 청와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