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5:02 (목)
허태정 시장, 방미일정 이틀 연기한 이유
허태정 시장, 방미일정 이틀 연기한 이유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4.1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역 대응상황·민간공원 특례사업 등 현안 챙기기
허 시장 “뉴욕방문은 시장이 없어도 될 일정이기에...”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미국방문 일정을 이틀 연기하고 홍역확산 방지와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상황 등 시정현안을 점검했다. 당초 14일 오전 9박 11일 일정으로 출국하려던 계획을 15일 밤 출국으로 변경하면서 현안 점검에 나선 것.  

허 시장은 15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긴급현안회의를 갖고 홍역 대응 현황, 민간공원특례사업 진행상황 등 주요 시정사항을 점검했다. 

회의 직후 허태정 시장은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미국 도착 뒤 이틀 정도는 시장을 대신해 함께 가시는 분들이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일정이기에 출국 일정을 늦췄다”며 “홍역 대응상황 등 챙겨야 할 현안이 있어 일정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에 따르면 허 시장은 시 간부직원들에게 “이번 홍역 발병과정에서 보고의무와 절차에 관한 대응 미흡으로 문제가 커졌다는 지적이 있다”며 “지금까지 제기된 여러 지적을 바탕으로 법적 의무보다 더욱 꼼꼼한 감염병 대응시스템을 만들라”고 강조했다. 

홍역 확산추세가 주춤하고는 있지만, 지역 내 감염병 문제가 대두된 상황에서 시장이 자리를 비우는 것에 대해 곱지 않은 여론이 형성될 수 있음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또한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지난 12일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심의에서 ‘부결’ 결정을 내린 것도 출국을 미룬 중요한 이유가 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찬반논란이 극심했던 월평공원(갈마지구) 사업이 공론조사 끝에 ‘추진중단’ 쪽으로 가닥이 잡힌 상황이어서, 대전시는 도시공원 유지에 막대한 재정투입을 고려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재정투입이 어렵다면 ‘제3의 길’이 필요해, 시장이 최소한 대응방향 정도는 가닥을 잡아야 할 시점이다.  

허 시장은 현안점검 뒤 “미국 출장 중 행정적, 정무적 업무에 누수가 없도록 부시장을 중심으로 잘 진행해 달라”며 “현안을 공유하고 원칙에 따라 대응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허 시장은 11명의 수행단과 함께 14일 출국, 9박 11일 동안 미국 뉴욕 커넬대학 혁신센터와 보스턴 MIT 기업가정신센터, 캠브리지 이노베이션센터, 실리콘밸리 등 미국 내 5개 도시를 돌며 4차산업혁명 관련 교류를 확대하고 아이디어를 개발할 계획이었다.

공교롭게도 시의회 의장과 정무부시장, 시의원 다수가 비슷한 시기에 해외방문 계획을 세우고 있어 ‘시정공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정의당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대전방문의 해가 아니라 ’해외방문의 해‘냐”며 대전시 고위직들의 연이은 해외출장을 질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