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2년까지 문화예술 예산 2000억 원으로 늘리겠다"
대전시, "2022년까지 문화예술 예산 2000억 원으로 늘리겠다"
  • 강안나 기자
  • 승인 2019.04.15 13: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옛 충남도청 2층서 제11차 대전문화예술정책 토론광장 개최
이희성 단국대학교 교수 "시·재단·문화원이 협력하는 구조 구축돼야"

대전문화원연합회는 지난 12일 옛 충남도청 2층 강당에서 제11차 대전문화예술정책 토론광장을 개최, 지역의 문화예술 전문가들이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 사진 대전문화원연합회 제공

대전 생활문화부흥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기존 재단·문화원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대전문화원연합회는 지난 12일 옛 충남도청 2층 강당에서 제11차 대전문화예술정책 토론광장을 개최해 60여 명의 지역 문화예술 전문가들과 함께 '대전생활문화 활성화와 지방문화원의 역할'이란 주제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박경덕 대전중구문화원 사무국장은 "현 정부 문화정책 중 생활문화사업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며 "생활문화 수요는 무한으로 늘어나고 있는 데 반해 대전 내 3개의 생활문화센터는 개방성 등이 미진하다"고 진단했다.

시에는 둔산동 행복주민자치센터와 대전시립미술관, 한밭도서관 등 3개의 생활문화센터가 조성돼 있으나 운영시간 이외에 개방이 어렵고 지역 내 3개만 운영돼 접근성이 다소 떨어진다. 이에 현재 문화원은 문화기관시설로서 운영되고 있으나 생활문화센터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선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양동일 동구문화원 부원장은 "문화원을 운영하면서 하드웨어는 갖춰져 있으나 예산확보가 이뤄지지 않아 (실무자가 없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장춘근 대덕시낭송협회 회장은 "생활예술은 연습하는 공간이 필요한데 연습실이 갖춰져 있지 않아 개인 사무실을 구해 연습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첨언했다.

유상진 지역문화진흥원 문화사업부장은 "대체인력 및 인건비 지원을 통해 야간과 주말 개방운영이 필요하다"며 "우선 생활문화를 뚜렷하게 정의하고 지원 범위를 지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전 생활문화 발전의 보완점과 지원 방향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이어졌다.

진행을 맡은 이희성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화예술학과 교수는 "대전형 생활문화지원센터를 만들고 조례를 재정해 문화원의 역할을 만들고 생활문화 확산을 위한 전국적 움직임 가운데 대전이 선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에 따르면 평생학습관·문화원 등 시설이 생활문화 동아리를 형성할 수 있도록 문화재단이 기반을 다지고 시가 재정을 지원하는 구조가 구축돼야 한다는 것.

대전시 문화예술정책과 최영길 팀장은 "시의 올해 예술 분야 예산은 전체 예산의 2.8%(1066억 원)이지만 2022년까지 5%(1948억원)까지 높일 계획"이라며 "제시된 의견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헐~~~~ 2019-04-19 11:18:28
대전이 문화도시인가? 앞뒤가 맞아야지. KBS.MBC.SBS 등 지상파 프로그램 중간 광고에 "대전은 과학기술의 도시"라고 홍보 슬로건화 하고 있는데, 실상 뚜껑을 열어보면 꽝이다. 전 예산은 3프로만 과학분야에 투자하고 있으니 황당하다...도시의 정체성이 없는 대전... 과학 기술도 옛말. 이제 차세대 기술 창업 먹거리를 개발해야 대전 시민들이 잘 살 수 있는데, 이상하게 주민들을 현혹하는 정치인, 언론인때문에 대전 시민들이 깨어나지 못한다. 이제 정신 차려라. 특히 2030세대 대전 청년들이여.. 17개 광역도시에 지금 대전의 이미지가 뭔지 물어나 봐야겟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