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5:02 (목)
1년 남은 총선, 충청권 관전 포인트
1년 남은 총선, 충청권 관전 포인트
  • 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4.1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중간평가, 여야 ‘중원 대혈투’ 예고
선거제 개편‧지방정부 평가‧세대교체론 ‘쟁점’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충청권은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를 행사해왔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중원 대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충청권은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를 행사해왔다는 점에서 ‘중원 대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치러지는 첫 선거라는 점에서 관심이 모아진다. 동시에 문재인 정부 ‘중간평가’라는 성격을 지니면서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특히 충청권은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를 행사해왔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중원 대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3년차에 치러지는 총선에서 승리를 거둬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뒷받침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 압승 여세를 내년 총선까지 이어가 차기 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놓겠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현 정권 견제와 보수 재건을 통한 ‘강한 야당’으로 차기 정권 탈환을 노리고 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군소 정당은 선거제 개혁을 통한 유의미한 성과를 통해 대안정당으로서 존재감을 과시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충청권의 경우 선거제 개편과 지방정부 평가, 세대교체론 등이 주요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민주당과 야3당(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내놓은 선거제 개편안(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이 통과될 경우 지역구 의석 감소가 불가피해 지역구 조정과 연동형 비례를 포함한 공천 룰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또 민주당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시‧도지사를 포함한 자치단체장을 석권하면서 2년간의 지방정부 운영 성과가 선거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된다. 일부에서는 자치단체장의 인사문제가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여기에 고개를 들고 있는 ‘세대교체론’도 선거 구도를 흔들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 15%)에 따르면 충청권은 현역 의원 교체 의견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46%로 나타났고, 현 의원 재선 당선 희망 여론은 30%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 홈페이지 참조)

최호택 배재대 행정학과 교수는 15일 오전 KBS대전 라디오 ‘생생뉴스’에 출연해 “세대교체로 국회를 갈아엎자는 민심이 높아지면서 신구(新舊)간 치열한 생존 경쟁이 예상된다”며 “수도권 규제 완화와 충청인사 홀대론, 세종시 국회의사당, 대통령 집무실 설치 등 현안도 표심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