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4:54 (토)
“한국의 유아숲교육 배우러 왔어요”
“한국의 유아숲교육 배우러 왔어요”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4.1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 파랑새유아숲체험원, 중국생태교육연수단 방문

이혜영(맨 우측)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유아숲교육팀장이 12일 세종시 원수산 파랑새유아숲체험원에서 한국의 유아숲교육을 이해하고 경험을 전수받고자 방문한 중국생태교육연수단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한국의 유아숲 교육현장을 살펴보기 위해 중국 연수단이 세종시를 찾았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12일 중국의 유아교육 전문가들로 구성된 중국생태교육연수단(11명)이 한국의 유아산림교육을 이해하고 경험을 전수받고자 세종시 연기면에 위치한 파랑새(원수산), 무궁화(전월산)유아숲체험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중국에서 성행하는 입시교육과 실내·주입식교육의 대안으로 자연교육(숲유치원, 체험·놀이위주 교육)의 도입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파랑새유아숲체험원에서는 유아숲체험원 등록·운영 제도를 비롯해 운영현황 이해 및 학습방법, 유아숲체험 프로그램 참관 등을 통해 실제 유아산림교육 우수사례를 제시하고 운영방법을 전수했다.

진흥원은 유아숲교육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세종시 원수산에 위치한 파랑새유아숲체험원과 전월산의 무궁화유아숲체험원, 경북 칠곡에 위치한 국립칠곡숲체원 내 토리유아숲체험원 등 유아숲체험원 3곳을 운영 중이다.

특히 세종시 파랑새유아숲체험원은 지난해 1만 5527명의 유아들이 방문해 숲체험을 하는 등 한국의 대표적인 유아숲 교육현장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