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지역 하천정비사업 본격 착공
논산지역 하천정비사업 본격 착공
  • 박길수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04.1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476억원 들여 홍수 방어능력 향상·수변공간 확보

위치도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충남 논산시 일원의 금강지류 하천에 대한 하천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착공사업은 금강의 논산지역 지류하천인 논산천 부창지구, 부적지구, 강경천 연무지구 등 3개 지구 12.3㎞ 구간으로 하천의 치수, 이수, 환경기능을 감안해 홍수에 안전하고 문화, 생태가 살아있는 수변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총사업비 476억 원(시설비 443억 원, 보상비 33억 원)이 투입되며, 3년여의 사업기간을 거쳐 오는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주요사업은 수해방지를 위한 제방보강 8.9㎞, 도로숭상 3.3㎞, 교량 3곳 정비[논산대교, 상강경교(신), 상강경교(구)] 등이다. 특히 논산대교는 노후 및 홍수위 부족으로 이번에 재가설된다.
 
올핸 26억 원(시설비 22억 원, 보상비 4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토지 및 건물 보상, 시공측량 및 제방보강 등을 이달부터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