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4:46 (목)
정의당 “대전방문 아닌 ‘해외방문의 해’냐” 촌평
정의당 “대전방문 아닌 ‘해외방문의 해’냐” 촌평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4.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논평 “대전시 고위 공직자 단체 외유, 부적절”

정의당 대전시당이 허태정 시장과 시의원 등 고위직들이 대거 해외순방에 나서는 것에 대해 “‘대전방문의 해’라더니 ‘해외방문의 해’였던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10일 논평에서 대전시 고위직 해외순방에 대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선도도시 구현을 위한 투자설명회 참석’ 등 좋은 말을 많이 붙였으나, 과연 혈세를 들여 진행할만한 일정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또 “미국을 방문하는 대전시장과 수행단 여비만 7700만원, 정무부시장과 시의원들의 여비까지 생각하면 얼마나 늘어나게 될 지도 알 수가 없다”며 “의회의 외유성 해외연수에 대한 국민의 비판이 이렇게나 높은데도 꿋꿋하게 해외연수를 추진하는 대전시와 시의회의 결기가 놀랍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낭비되는 예산도 문제지만, 대전 시정의 공백은 어쩔 것이냐”고 반문하며 “홍역의 확산으로 영아를 키우는 가정들이 불안에 떨고 있고, 수년을 끌어오며 지역 사회 갈등을 만든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결정을 앞두고 있다. 또한 새로운 지역사회 갈등의 불씨가 될 LNG 발전소 문제로 어수선한 이때에 고위 공직자의 단체 외유 일정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정의당은 “‘대전 방문의 해’라더니 ‘해외 방문의 해’였던 모양”이라며 “다 나가면 소는 누가 키우나”라고 촌평했다. 

한편 본보는 지난 9일자 “허태정 시장 등 ‘너도나도 해외로’ 시정공백 우려” 제목의 단독보도를 통해 허태정 대전시장과 박영순 정무부시장, 대전시 고위직,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과 다수 시의원들이 비슷한 시기 집중적으로 미국과 베트남 등 해외순방에 나선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