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글꽃중학생 청와대 초청받은 사연
대전 글꽃중학생 청와대 초청받은 사연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4.0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안중근 자료 기증한 조민기 학생 가족 만나 "잘 보존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안중근사건공판속기록’ 등 근대역사기록 4점을 국가에 기증한 대전 글꽃중 조민기 학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안중근사건공판속기록’ 등 근대역사기록 4점을 국가에 기증한 대전 글꽃중 조민기 학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안중근사건공판속기록’ 등 근대역사기록 4점을 국가에 기증한 조민기 학생(대전글꽃중 1년)과 가족을 만났다.

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조민기 학생 가족을 대통령 집무실로 초대해 20여 분 동안 만나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에 귀중한 자료를 국가에 기증한 학생과 가족에게 직접 감사의 뜻을 밝히고 대통령 기념 시계와 학용품 등을 선물했다.

조민기 학생 가족은 이날 일본 침략사가 담긴 ‘사진첩’을 대통령께 전달하며 추가 기증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추가 기증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근대기록물 유산을 잘 보존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앞서 조민기 학생은 지난 2월 문 대통령에게 손 편지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아버지가 수집‧보관하고 있던 독립운동가 자료를 국가에 기증하고 싶다는 가족의 뜻을 전하며 ‘안중근 사건공판 속기록’ 1부, 족자 1점, 엽서 2점을 보내왔다.

조민기 학생은 손 편지에서 당초 해당 자료를 독립운동가 거리 조성을 추진 중인 대전 중구청에 기증할 계획이었지만, 무산된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불편함이 없고 자부심을 갖도록 많은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썼다.

문화재청 감정 결과 조민기 학생 가족이 기증한 자료는 일제강점기와 한국 근현대사에서 매우 중요한 역사적 인물과 관련된 자료로서 충분한 가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기증품 4점을 천안 독립기념관에 보냈으며, 독립기념관 측은 보존 절차를 거쳐 국민에 공개할 예정이다. 또 국가보훈처는 자료를 기증한 조민기 학생 가족에게 국가보훈처장 감사패를 수여했다.

조민기 학생 가족이 청와대에 기증한 자료 중 안중근사건공판속기록과 엽서, 공판속기록 권수. 청와대 제공
조민기 학생 가족이 청와대에 기증한 자료 중 안중근사건공판속기록과 엽서, 공판속기록 권수. 청와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